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햇볕만 쬈는데"…멸종위기 바다코끼리, 인기 탓에 죽임당했다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218
  • 2022.08.15 20: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노르웨이 오슬로 해안에 나타난 바다코끼리 프레야/사진=AFP, 뉴스1
노르웨이 오슬로 해안에 나타난 바다코끼리 프레야/사진=AFP, 뉴스1
노르웨이 오슬로 피오르에서 수많은 관광객을 끌어모았던 바다코끼리가 결국 안락사됐다.

14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노르웨이 당국은 '프레야'란 애칭으로 불리던 암컷 바다코끼리가 인간을 해칠 수 있다고 보고 안락사시켰다.

600kg 무게의 프레야는 지난달 17일 처음으로 오슬로 해안에 모습을 드러낸 후 정박한 배에 올라타 햇볕을 쬐는 등 휴식을 취해왔다. 북극에 주로 서식하는 멸종위기종 바다코끼리가 도시 해안에 나타나자 이를 구경하려는 인파가 몰려들었고, 노르웨이 당국은 당초 시민들에게 프레야와 '거리두기'를 하라고 경고했다. 바다코끼리는 평소에는 얌전하지만 자신의 휴식이나 활동이 방해받으면 위협을 느껴 사람을 공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시민들은 프레야와 사진을 찍기 위해 가까이 다가가거나 심지어 일부 시민들은 아이들을 프레야 위에 태우기까지 한 것으로 전해진다.

노르웨이 오슬로 해안에 나타난 바다코끼리 프레야/사진=AFP, 뉴스1
노르웨이 오슬로 해안에 나타난 바다코끼리 프레야/사진=AFP, 뉴스1

결국 노르웨이 수산국은 "지난주 현장 관찰 결과, 시민들이 바다코끼리와 거리를 두라는 당국의 권고를 무시하고 있다는게 확실해졌다"며 "당국은 바다코끼리가 사람에게 잠재적으로 해를 끼칠 가능성이 높고, 동물 복지도 이뤄지지 않다고 보고 안락사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당국은 프레야가 스스로 해안을 떠나 안락사가 최후의 수단이 되길 바랐다고 밝혔다. 프레야를 임의로 다른 곳으로 옮기는 방법도 고려했지만, 실현가능성이 낮다고 결론지었다. 프랭크 바케-옌슨 국장은 "안락사 결정이 대중의 반발을 부를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도 "이번 결정이 올바른 선택이었다고 본다. 우리는 동물 복지를 중요하게 생각하지만 무엇보다 인간의 생명과 안전이 우선시 돼야 한다"고 말했다.

프레야는 그간 배를 부수거나 오리, 백조 등을 공격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진다.

바다코끼리는 멸종위기종으로, 주로 북극에 살고 북해나 발트해에서 발견되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밑 빠진 韓증시 또 '최저점'…"코스피 1920까지 밀릴 수 있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