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대은♥트루디 "결혼 8개월 만에 각방"…신동엽 깜짝, 왜?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1,070
  • 2022.08.16 07: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tvN 예능 '우리들의 차차차'
/사진=tvN 예능 '우리들의 차차차'
야구선수 출신 이대은과 가수 트루디(본명 김진솔) 부부가 신혼임에도 각방을 쓰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방송된 tvN 예능 '우리들의 차차차'에서는 8개월 차 부부인 이대은, 트루디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이대은과 트루디는 함께 집에 있으면서도 영상 통화를 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들이 한 집에서 통화로 소통한 이유는 바로 각방을 쓰고 있기 때문.

이대은은 "(아내가) 안방 침대가 불편하다더라. 허리가 아프다고 한다"며 "그래서 각자 편한 침대에서 잠을 자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MC 신동엽은 "결혼 8개월밖에 안 됐는데 각방을 쓰냐"며 의아해했다. 조갑경 역시 "(각방 사용이) 빠르다"며 공감했다.

두 사람이 인연을 맺게 된 계기도 전해졌다. 트루디는 "친한 오빠가 갑자기 족발을 사준다며 연락이 왔다"며 "그 자리에 이대은이 있었다. 누구냐고 물으니까 본인이 대한민국에서 가장 잘생긴 야구선수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나를 보고) 첫 멘트로 '결혼 언제 할 거냐'고 묻더라. 잘 생겨서 바람둥이일 거라고 확신했다"며 "결혼 안 한다고 했더니 '네가 안 하면 나도 안 한다'고 하더라. 순간 심쿵했다"고 부연했다.

이대은은 "먼저 여성한테 다가가 대시한 게 처음이었다"며 "(아내가) 처음 만났을 때부터 왠지 모르게 좋았다. 너무 귀여웠다"고 전했다. 한편 이대은(1989년생)과 트루디(1993년생)는 4세 차이 커플로, 지난해 12월 결혼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뚝, 주식 망했는데…"주담대 금리 8% 간다" 영끌족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