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서하얀♥' 임창정, 유학 앞둔 둘째아들과 또 갈등…"영어공부 안 하지?"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6 07:4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캡처
가수 겸 배우 임창정이 둘째 아들 임준성 군을 혼냈다.

15일 방송된 SBS 예능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6살 아들 임준표 군의 숙제를 도와주는 임창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임창정은 준표 군의 숙제를 도와 영어 작문을 하다가 15살인 준성 군에게 도움을 청했다.

준표 군의 숙제는 영어로 가훈을 적는 것이었고, 임창정은 '엄마 말을 들으면 자다가도 떡이 생긴다'라는 내용으로 영작을 하고자 했다.

/사진=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캡처

그러나 준성 군은 도움을 요청하는 임창정에게 "영어 못한다"고 했고, 임창정은 "조금 있으면 유학도 가면서 영어 공부 안 하지?"라고 지적했다.

이에 준성 군은 "저 완전 열심히 하는데요?"라며 "(유학 가서) 부딪혀 볼 거다. 유학 다녀오면 '헬로우 대디' 이럴 것"이라고 맞받아쳤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서하얀은 "준성이가 캐나다 유학을 준비하고 있다. 골프 유학으로 밴쿠버(에 간다)"라고 설명했다.

서장훈이 "가서 부딪히면서 배운다고 해도 영어 공부 잘하고 있는 거 맞냐"며 걱정하자 서하얀은 "골프를 하다 보니까 체력적으로 힘들어하긴 한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LG생건 철수·엔프라니 제재…軍 '교란 품목' 조사 결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