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더벨]아이씨케이, 최대주주 '오름에프앤비' 변경

머니투데이
  • 김소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6 09:49
  • 글자크기조절
더벨'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신용카드 제조업체 '아이씨케이'의 최대주주가 변경됐다. 창업주 김남주 고문과 양수인 간의 주식 거래 계약이 완료됐기 때문이다.

아이씨케이는 '오름에프앤비'가 경영권 인수를 위한 주식 양수도 대금 전액을 지급 완료했다고 16일 밝혔다. 오름에프앤비는 지난 12일 3차 잔금 131억원을 지급해 총 양수도 대금 241억원 지급을 마쳤다. 이를 통해 오름에프앤비는 아이씨케이 지분 16.24%를 확보하며 최대주주에 올랐다.

아이씨케이는 임시 주주총회를 통해 신규 경영진을 선임한다. 사명도 '셀피 글로벌(Cellfie Global)'로 변경하고 셀피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이와 함께 △핀테크 관련 데이터분석, 개발, 판매, 유지보수 및 제공 △모바일 및 인터넷 콘텐츠 개발 △2차전지 및 연료전지 소재의 제조 및 판매업 등을 신규 사업목적으로 추가한다.

더불어 강수향 아이씨케이 회장은 2020년 3월 교부 받은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93만5380주를 모두 행사했다. 일부 주식은 신주 행사를 위한 자금 마련과 세금 납부에 쓴다. 그밖에 25만주의 신주는 신탁한다.

강 회장은 아이씨케이가 추진 중인 '셀피' 사업을 이끈 주역으로 꼽힌다. 지난 2020년 5월 아이씨케이 대표이사로 취임한 후 '에이엔비코리아'의 대표이사직도 겸임했다. 아이씨케이 신규 경영진의 신사업을 통한 기업가치 제고 의지를 높이 평가해 신주 신탁을 진행했다는 설명이다.

아이씨케이 관계자는 "경영권 변동과 무관하게 강수향 회장은 셀피 사업에 더욱 책임을 갖고 이끌어 갈 예정"이라며 "안정적인 카드 제조 사업을 기반으로 다양한 신규 사업들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0% 뚝 떨어진 주가 '훨훨'… LG이노텍, 이유 있는 신고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