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주택건설업계, 정부 '주택공급대책' 환영…"대책 실현 위해 협조"

머니투데이
  • 조성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6 13: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새 정부의 첫 주택공급대책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원 장관은 이날 "향후 5년간 270만가구를 공급할 것"이라며 "이 중 서울 50만가구, 도심 정비사업 52만가구, 공공택지 88만가구가 공급된다"고 밝혔다. 2022.8.1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새 정부의 첫 주택공급대책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원 장관은 이날 "향후 5년간 270만가구를 공급할 것"이라며 "이 중 서울 50만가구, 도심 정비사업 52만가구, 공공택지 88만가구가 공급된다"고 밝혔다. 2022.8.1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주택협회와 대한주택건설협회가 16일 정부가 발표한 '국민 주거안정 실현방안'에 대해 환영의 입장을 내놨다.

양 협회는 공동입장문을 통해 "기존의 주택공급 대책 한계를 극복하고 새로운 주택시장의 패러다임을 마련함으로써 주택공급에 대한 국민의 불안을 해소하고 부동산 시장 안정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번 대책이 시작점이라는 점에서 앞으로가 더 기대된다"고 밝혔다.

협회 측은 이번 대책이 안정적인 주택공급 물량 확보를 위한 규제 완화 및 절차 간소화를 통해 국민 주거 안정에 도움이 될 것으로 평가했다. 또 정책에 대한 국민의 신뢰 회복과 주택시장 불안 극복에도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대책이 과거 유사 대책들과는 차별화됐다는 점도 높게 봤다. 협회 관계자는 "그간 주택공급을 저해한 수요억제 및 공공참여형 공급정책에서 벗어났다"며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주택공급혁신위원회를 통해 시장 자극 요인을 최소화하면서도 실질적이고 시장 친화적인 방안이 마련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대책이 시장에서 작동될 수 있도록 관련 법정 개정 등 세부 시행방안을 마련해주길 바란다"며 "협회도 속도감 있는 주택공급을 위해 역량을 결집하겠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강성부 펀드 다음 타깃은 '오스템임플'… "곧 지분공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