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조수용·여민수, 카카오 떠나며 300억 벌었다 "스톡옵션 '잭팟'"

머니투데이
  • 윤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6 18: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조수용, 여민수 전 카카오 공동대표/사진=카카오
조수용, 여민수 전 카카오 공동대표/사진=카카오
조수용·여민수 전 카카오 (57,100원 ▲1,200 +2.15%) 공동대표가 올 상반기 각각 300억원이 넘는 보수를 받았다. 대규모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행사 덕분이다. 주가가 15만원으로 갈 때까지 법정 최저임금만 받겠다고 했던 남궁훈 현 각자대표는 보수가 5억원 미만이라 공개되지 않았다.

16일 공개된 카카오 2022년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조수용 전 공동대표는 올 상반기 급여 3억8500만원, 상여 13억원, 스톡옵션 행사이익 337억5000만원, 기타 근로소득 500만원, 퇴직소득 7억700만원 등 총 361억4700만원을 받았다.

같은기간 여민수 전 공동대표도 급여 2억5600만원, 상여 9억원, 스톡옵션 행사이익 318억2400만원, 기타 근로소득 400만원, 퇴직소득 2억3300만원 등 총 332억1700만원을 받았다.

이 외에도 정의정 전 CTO(최고기술책임자)와 김주원 전 공동체 컨센서스센터장이 각각 95억6800만원, 77억3400만원을 받아 상위 5위에 올랐다.

남궁훈 현 카카오 각자대표는 이번 보수공개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보수가 5억원 미만이어서다. 남궁 대표는 올 초 "카카오 주가가 15만원이 될 때까지 연봉과 인센티브 지급을 일체 보류하고, 법정 최저임금만 받겠다"며 "스톡옵션을 부여한다면 행사가도 15만원 아래로는 설정하지 않도록 요청했다"고 밝혔다. 올해 최저임금은(209시간 기준) 191만4440원으로 연봉으로 환산하면 약 2297만원 가량이다.

반면 홍은택 각자대표는 상반기에 급여 2억5000만원, 상여 29억9700만원, 스톡옵션 행사이익 8억8100만원 등 41억2900만원을 받았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