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시민들 나서서 치워줬더니…맥주병 '와르르' 그 운전사 또 쏟았다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6 20: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 6월29일 도로에 쏟아진 맥주병을 치우는 시민들/ 사진=춘천시 제공
지난 6월29일 도로에 쏟아진 맥주병을 치우는 시민들/ 사진=춘천시 제공
최근 두 달 사이 달리는 화물차에서 맥주 박스 수십 개가 쏟아지는 사고가 두 번 발생했는데, 두 사고 모두 같은 기사가 냈다는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15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지난 12일 발생했던 춘천의 도로 위 맥주병 사고는 지난 6월 말 춘천에서 일어났던 비슷한 사고와 같은 운전자가 일으킨 것으로 드러났다.
/영상=춘천시 제공
/영상=춘천시 제공
지난 6월29일 춘천시 퇴계동의 한 교차로에서 적재함 문을 열어둔 채 좌회전을 하던 5t 화물차에서 수십 개의 맥주 박스가 도로로 쏟아졌다. 깨진 맥주병과 하얀 맥주 거품이 도로를 뒤덮었지만, 시민들이 함께 치운 덕에 30여분 만에 말끔히 정리됐다.

그리고 지난 12일 이번에는 춘천의 동면 만천로를 지나던 화물차가 맥주 상자 수십 개를 쏟아냈다. 이번에도 역시 화물칸 오른쪽 문이 열리면서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도 주변 시민들이 나서서 치운 덕에 도로는 빠르게 원상복구 됐다.

두 번의 사고는 모두 같은 운전자가 낸 사고로 밝혀졌다.

사고 수습에 동참했던 시민에 따르면 운전기사 A씨는 두 번째 사고 현장에서 '지난번에 이어 이번에도 벌점을 받으면 운행에 지장이 생긴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화물차 적재물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화물차 적재물 관리에 대한 철저한 관리·감독과 처벌 강화, 차주 대상 안전 교육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만전자·7만닉스 가나"…물타던 개미들, 신저가에 '패닉'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