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롯데팬 '사직 할아버지' 케리 마허, 코로나 합병증 별세

머니투데이
  • 이정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6 20: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시스]'사직 할아버지' 케리 마허. (사진=롯데 자이언츠 인스타그램)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사직 할아버지' 케리 마허. (사진=롯데 자이언츠 인스타그램) *재판매 및 DB 금지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를 사랑한 '사직 할아버지' 케리 마허 전 영산대 교수가 코로나19 합병증으로 16일 별세했다. 향년 68세.

2020년 혈액암 판정을 받은 마허 전 교수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으로 더욱 건강이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눈을 감았다.

미국 출신의 마허 전 교수는 롯데는 물론 프로야구 팬들 사이에서 유명인사다. 한국전쟁 참전용사 부친을 둔 마허 전 교수는 2008년 한국에 온 뒤 사직구장 열기에 흠뻑 빠졌다. 이후 10년 넘게 사직구장 관중석을 지키면서 선수들에게 힘을 불어 넣었다.

2017년 준플레이오프 5차전에는 시구자로 나서기도 했다. 마허 전 교수가 퇴임 후 국내 체류가 어려운 상황에 처하자 롯데는 그를 직원으로 채용했다.

롯데는 17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리는 두산과의 홈 경기에 앞서 마허 교수 추모 영상을 틀 예정이다.

빈소는 부산 동래구 아시아드 장례식장 2층 VIP실. 발인은 20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