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경규 여동생 "오빠가 월급 대신 결혼자금…고마웠다"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2,385
  • 2022.08.17 08:5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MBC 예능 '호적메이트'
/사진=MBC 예능 '호적메이트'
코미디언 이경규의 여동생이 과거 오빠의 일정 관리를 맡는 등 매니저 역할을 담당했지만 월급은 한 푼도 받지 못 했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MBC 예능 '호적메이트'에서는 이경규 남매가 처음 서울에 올라와 함께 살던 시절 추억을 회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경규와 여동생 순애는 만화방에 앉아 대화를 나눴다. 여동생은 "처음 외할머니가 날 서울로 불렀을 때 오빠가 반대했다"며 "길도 모르고 아는 사람 하나 없는데 왜 오냐고 했다"고 했다.

이에 이경규는 "근데 진짜 서울에 왜 왔냐"고 물었고, 여동생은 "나도 오빠 따라서 서울에 살아보고 싶었다. 서울 사는 오빠가 부러웠다"고 답했다. 또 순애는 "당시에는 서울 살면 (일이) 잘 될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이경규가 서울로 와 많이 놀러 다니기는 했냐고 묻자, 여동생은 "그때 집에만 있었다. 오빠 일을 많이 도왔지 않냐"고 말했다.

순애는 "당시에는 일 관련 전화가 집으로 왔는데, 내가 온종일 집에 남아 (전화를) 다 받았다"며 "가끔은 방송국에 오빠 심부름하러 가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사진=MBC 예능 '호적메이트'
/사진=MBC 예능 '호적메이트'
그러자 이경규는 "맞다. 광고 섭외 들어오는 것들 네가 다 받았다"며 "집에서 매일 전화만 받았는데 안 심심했냐"고 물었다. 순애는 "좋았다. 오빠 인기가 올라가는 데 도와주는 것 같아서"라며 뿌듯해했다.

이경규는 무언가 생각난 듯 "내가 월급은 줬냐"고 말했고, 여동생은 "안 줬다"고 단호하게 답했다. 스튜디오에서 두 사람의 대화를 VCR 영상으로 접한 MC들은 "용돈도 안 주셨냐"며 놀랐고, 이경규는 "지난 얘기를 왜 자꾸 하냐"며 딴청을 피웠다.

하지만 여동생은 곧바로 오빠에게 고마움 마음을 표했다. 순애는 "(오빠가) 월급 대신 결혼할 때 결혼 자금을 주겠다고 했다"며 "실제로 (결혼 자금을) 해줘서 고마웠다"고 밝혔다.

이에 이경규는 "(여동생이) 서울에 올라왔기 때문에 지금 남편도 만난 것"이라며 "결국 나 때문에 일이 모두 잘 풀린 것 아니냐"며 자화자찬해 웃음을 안겼다.

또 그는 "네가 서울로 올라올 때가 내가 제일 잘 될 때였다"며 "당시에 내가 결혼하고 싶은 남자 연예인 1위였다"고 했다. 이에 MC 딘딘은 "MBC 코미디언끼리 뽑은 거냐"고 물었고, 이경규는 발끈하며 "1~2년 동안 계속 1위를 차지했다. 2위가 배우 최수종이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환율 장중 1397원 터치…코스닥 3% 상승하며 700선 탈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