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CJ, 2Q 실적 컨센서스 대폭 상회..주가 반등 기대-하나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7 08: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IR sponsor

하나증권은 17일 CJ (70,600원 ▲400 +0.57%)에 대해 올해 2분기 실적이 컨센서스를 대폭 상회했다면서 주가 반등 가시화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3만원을 유지했다.

최정욱 하나증권 연구원은 "올해 2분기 연결 매출액은 약 10조3000억원, 영업이익은 6880억원으로 전년대비 각각 23.7%, 21.2% 증가하며 컨센서스를 각각 9.3%, 20.6% 대폭 상회하는 양호한 실적을 시현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주요 자회사들의 업황 회복이 가시화되는 가운데 CJ제일제당은 가공식품 성장 및 바이오 시황 호조, 대한통운의 택배 물동량 회복 및 ASP(평균 판매단가) 인상 등으로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전년대비 19.1%, 7.4% 증가했고 프레시웨이도 외식 수요 회복으로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각각 25.2%, 81.6% 급증했다"고 덧붙였다.

또 "ENM은 엔데버 콘텐트 적자로 인해 영업이익은 감소했지만 매출은 31.3% 증가했다"면서 "CGV도 국내외 오프라인 영업재개로 매출이 97.0%나 급증했고 영업적자 폭도 축소됐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그는 "CJ 주가가 연초대비 3.1% 하락에 그치며 코스피를 초과 상승하고 있는 이유는 이처럼 주요 자회사들의 실적 개선과 제일제당 및 프레시웨이의 주가 상승에 따라 지분가치가 확대되고 있기 때문"이라며 "향후에도 자회사 실적 개선세가 예상되는데다 CJ의 실질 NAV(순자산가치)는 6조2000억원인 반면 현 시가총액은 약 2조4000억원에 불과해 주가 상승 여력은 상당하다"고 판단했다.

CJ올리브영 상장 연기와 관련해선 "연내 상장을 지속적으로 소통해온 만큼 단기적으로는 CJ 주가에 네거티브 요인일 수 밖에 없다"면서 "점포수 기준 63.4%의 압도적인 오프라인 점유율에 비해 온라인 성장세 확장이 다소 불투명하다는 시장의 우려를 해소할 경우 추후 IPO(기업공개)시 기업가치를 더욱 높게 평가받을 공산이 크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000만→70억' 번 슈퍼개미 "지금이 기회, 주가 저평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