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20년 일했는데 수술비 천만원 없어"…베테랑 배우가 좌절한 이유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7,785
  • 2022.08.17 10: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KBS 2TV '오케이? 오케이!'
/사진=KBS 2TV '오케이? 오케이!'
배우 진미사(43)가 금전적 문제로 직업에 회의감을 느꼈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 2TV '오케이? 오케이!'에서는 오은영, 양세형, 이상준이 대학로에 출장 상담을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첫 의뢰인은 뮤지컬 '빨래' 무대에 서고 있는 21년 차 베테랑 배우 진미사였다.

진미사는 "사실 5~6년 전에 연기를 그만뒀었다. '빨래'라는 작품을 13년 정도 했는데 일이 확 싫어지더라"며 "다시 돌아와서 연기를 하고 있는데, 너무 방황했기 때문에 예전만큼 열정이 돌아오지 않아서 죄책감이 느껴진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열정은 잃은 이유를 대해 "공연하다 갑자기 몸이 아파서 응급실에 갔다. 바로 수술해야 한다고 하더라"며 "신장 요관 협착증이란 병이 있었다고 했다. 오른쪽 신장 안에 아주 작은 돌멩이 수백 개가 들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를 듣던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는 "신장 결석이라고 한다. 평소에는 괜찮다가 결석이 움직이면 고통스럽다"고 설명했다.
/사진=KBS 2TV '오케이? 오케이!'
/사진=KBS 2TV '오케이? 오케이!'
진미사는 "수술비가 1000만원이라고 했다. 가진 돈이 없어서 그냥 좀 멍하더라"며 "다른 것도 아니고 몸 아파서 수술을 받아야 할 돈인데… 더 이상 일하고 싶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그는 "20년을 일했는데 수술비 1000만원도 없다는 것에 허무함이 느껴졌다. 모든 원망이 직업으로 향했다. 그래서 치료를 포기하고 연기를 그만뒀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다른 일을 해보려고 시골 본가에 내려갔는데 아무것도 하고 싶은 일이 없었다"며 "내가 그렇게 좋아하던 일이 날 벼랑 끝으로 몰아세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오은영 박사는 "20대가 새빨간 사랑이라면 50대가 느끼는 사랑에는 연민도 있다. 세대별로 다르게 느껴지는 사랑처럼 연기에 대한 사랑이 진화한 것 아니냐"며 "달라진 마음가짐으로 연기해도 된다"고 위로를 건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LG생건 철수·엔프라니 제재…軍 '교란 품목' 조사 결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