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조정치♥' 정인, 산에서 결혼식 이유가…"드레스 입기 싫었다"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674
  • 2022.08.17 10: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SBS FiL 예능 '외식하는 날 버스킹'
/사진=SBS FiL 예능 '외식하는 날 버스킹'
가수 정인이 웨딩드레스를 입고 싶지 않아 산에서 결혼식을 올렸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SBS FiL 예능 '외식하는 날 버스킹' 3회에서 정인은 MC 김준현, 이명훈과 인천의 코다리 맛집을 찾았다.

정인과 MC들은 코다리 조림과 막걸리를 주문해 먹방을 시작했다. 코다리를 맛본 정인은 "너무 맛있다. 대충 만든 음식이 아니고 예술의 경지"라며 기뻐했다.

이어 그는 "고등학교 때 혼자 좋아서 노래를 했다"며 "당시 학교 축제에서 '찰랑찰랑'을 불렀는데 호응을 많이 해줬다. 흥이 많아 (주위에서) 좋아해 준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정인은 산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그는 "내 인생에서 산을 빼놓고 얘기할 수가 없다"며 "대학교 때 동아리 활동을 했는데 한 달에 1회씩 꼭 산에 갔다. 애 낳고 못 갔는데 이제 다시 가보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결혼식도 산에서 했다. 웨딩드레스를 별로 입고 싶지 않았고 결혼식도 하기 싫었다"며 "어머니가 해야 한다고 해서 지리산 종주를 하며 결혼 생활 축소판을 겪어보자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MC 김준현이 "아이들에게 가수의 유전자가 보이는 것 같냐"고 묻자, 정인은 "솔직히 보이는 게 있다. 노래를 하면 전주와 노래, 간주까지 다 부른다"고 답했다.

한편 1980년생인 정인은 2002년 그룹 '리쌍' 1집 앨범 'Rush'의 객원 보컬로 데뷔했다. 이후 그는 개성적인 음색으로 다양한 곡을 소화했고, 2013년 가수 조정치와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韓 증시 멸망? 코스피·코스닥 '동반 연저점'…2000선도 위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