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北, 이상기후에 식량난…김정은 "가장 절박한 과업은 농사"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7 10: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1일 "노동당 중앙위원회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내각이 소집한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가 10일 평양에서 진행되었다"라고 전했다. 김정은 총비서는 회의에서 "방역 전쟁이 바야흐로 종식되고 오늘 우리는 마침내 승리를 선포하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1일 "노동당 중앙위원회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내각이 소집한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가 10일 평양에서 진행되었다"라고 전했다. 김정은 총비서는 회의에서 "방역 전쟁이 바야흐로 종식되고 오늘 우리는 마침내 승리를 선포하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오늘 우리 앞에 나서고 있는 가장 절박한 과업은 농사를 잘 지어 인민들의 식량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17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이날 노동신문은 1면 전면을 농업 관련 사설·기사들로 채웠다. 윤석열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로 대규모 식량 공급 프로그램을 포함한 담대한 구상을 제안한 가운데 북측도 농업을 식량난 타파, 체제 결속 목적에서 한층 부각했다.

신문은 '비상한 각오 안고 올해 농사결속을 위한 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서자'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나라의 쌀독을 가득 채우는 것으로써 우리식 사회주의를 승리적으로 전진시키기 위한 위력한 동력을 마련하여야 한다"는 주장을 펼친 뒤 김 총비서의 농업 관련 '절박한 과업' 발언을 소개했다.

신문은 전날자 지면에서 김덕훈 북한 내각총리가 북한의 농장을 둘러봤다는 소식을 전한 뒤에 농업이 정권 차원의 핵심 과제임을 이날 보다 강조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일 올해 알곡 생산 목표 달성을 위해 과학적인 영농방법을 비롯해 분조의 역할을 강화할 것을 강조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일 올해 알곡 생산 목표 달성을 위해 과학적인 영농방법을 비롯해 분조의 역할을 강화할 것을 강조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문은 불리한 기상기후 조건, 폭우 해일 등을 언급하며 "자연의 광란은 사회주의전야를 시시각각 위협하고 있다"며 위기감을 강조하기도 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북한을 향해 비핵화 협상 진전을 촉구하며 담대한 구상을 제안했다.

당시 윤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대규모 식량 공급 프로그램, 발전과 송배전 인프라 지원, 국제 교역을 위한 항만과 공항의 현대화 프로젝트, 농업 생산성 제고를 위한 기술 지원 프로그램, 병원과 의료 인프라의 현대화 지원, 국제투자 및 금융 지원 프로그램을 실시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북측 매체나 기관에서 담대한 구상 제안 소식을 비롯한 담대한 구상 관련 반응이 나오지 않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햄버거도 사치" 폭락장 개미의 눈물…K-주식 시총 54조 증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