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원주 중흥그룹 부회장, 필리핀 대통령 예방.."투자 확대"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7 10: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우건설 필리핀 신규 인프라·개발 사업 진출 협의

정원주 중흥그룹 부회장(오른쪽에서 세 번째)이 마르코스 주니어 필리핀 대통령(왼쪽에서 네 번째), 샤빗 싱손 LCS그룹 회장(왼쪽에서 세 번째), 리쉘 현직 국회의원(오른쪽에서 두 번째)과 면담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대우건설
정원주 중흥그룹 부회장(오른쪽에서 세 번째)이 마르코스 주니어 필리핀 대통령(왼쪽에서 네 번째), 샤빗 싱손 LCS그룹 회장(왼쪽에서 세 번째), 리쉘 현직 국회의원(오른쪽에서 두 번째)과 면담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대우건설
정원주 중흥그룹 부회장이 필리핀 대통령을 만나 현지 인프라 및 부동산 개발사업 추진 의사를 밝혔다. 대우건설의 필리핀 신규 사업 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17일 대우건설 (4,235원 ▼20 -0.47%)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지난 15일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주니어 필리핀 대통령을 예방했다.

정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필리핀 시장에서 다양한 분야의 사업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며 "도시개발 등 개발사업에서 풍부한 노하우를 보유한 중흥그룹과 해외사업 수행 분야에서 강점을 가진 대우건설이 함께 필리핀에서 인프라 및 부동산 사업 분야에 대한 투자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이에 마르코스 주니어 대통령은 "중흥그룹과 대우건설의 적극적인 투자확대 계획을 환영하며 다양한 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협의와 협력을 기대한다. 특히 신재생 에너지 분야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화답했다.

대우건설은 특히 필리핀 원자력발전소 관련 사업에 관심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현재 인도네시아에서 추진 중인 매립가스 발전(Land Fill Gas) 사업 등을 소개하고 이를 필리핀에 접목하는 방안도 함께 검토하기로 했다.

정 부회장은 지난 13일부터 16일까지 필리핀을 방문해 현지 파트너사 및 고위급 관계자들을 잇달아 면담했다.

지난 16일 마누엘 보노안 필리핀 교통부 장관과 면담 자리에선 현재 필리핀에서 ODA(공적개발원조)를 활용해 추진 중인 대형 교량사업 등 인프라 사업과 PPP(민관합작투자) 사업 등에 대한 참여 의사를 전달했다. 이에 대해 필리핀 교통부는 대형 교량, 도로 등 계획 중인 사업의 정보를 제공하며 향후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당부했다.

한편 대우건설은 마르코스 주니어 대통령 접견에 함께 참석한 LCS그룹(회장 루이스 샤빗 싱손, Luis Chavit Singson)이 추진 중인 마닐라 도심의 대형 복합 개발사업과 관련해 초기 마스터플랜 수립 단계부터 공동개발을 진행하기로 협의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韓 반도체'만 '쑥' 오른다…5만전자·8만닉스 '찐 반등' 보일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