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더벨]쌍방울, 홈쇼핑·T쇼핑 판로 개척 힘입었다

머니투데이
  • 신상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7 10:18
  • 글자크기조절

MTIR sponsor

더벨'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홈웨어 및 언더웨어 전문기업 '쌍방울'이 온라인 유통 판로 개척 등에 힘입어 흑자 기조를 이었다.

유가증권 상장사 쌍방울은 올해 상반기(연결 기준) 매출액 512억원, 영업이익 10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동기대비 매출액은 8%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5% 줄었지만 흑자 기조를 이어갔다.

매출 성장은 홈쇼핑과 T커머스(데이터 홈쇼핑) 등 새로운 온라인 유통 판로 개척과 신규 매장 출범, 프로모션 강화 등에 힘입었다. 기존에 위탁 업체를 통했던 고객 접점을 홈쇼핑 등으로 옮기면서 넓어졌고 비용 효율성 등도 노릴 수 있었다. 이와 관련 올해 상반기 홈쇼핑과 T커머스 매출액은 15억원 수준이다.

트라이 사업부문도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올해 상반기 트라이 매장은 17개 새로 문을 열었다. 여기에 프로모션 등을 통해 올해 상반기 매출액만 200억원을 달성했다.

그 외 올해 상반기에 수출액만 95억원을 기록한 가운데 쌍방울은 지속적인 해외 판로 개척에도 나선다는 계획이다.

쌍방울 관계자는 "제품 차별화로 브랜드 경쟁력 강화와 다양한 판로 개척 등을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며 "하반기에도 신제품 출시 등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해 외형 성장과 수익성 제고를 동시에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도 반값" 11억→5.5억 쇼크…남가좌동에 무슨 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