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스타필드 광주' vs '더현대 광주'…뜨거워지는 호남권 복합쇼핑몰 경쟁

머니투데이
  • 이재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63
  • 2022.08.17 14: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현대·신세계' 광주 지역 복합쇼핑몰 개발 발표
'롯데'도 사업 검토중…백화점 3사 자존심 대결

스타필드 광주(가칭) 전경  /사진=신세계그룹
스타필드 광주(가칭) 전경 /사진=신세계그룹
현대백화점그룹에 이어 신세계그룹이 호남권 복합쇼핑몰 사업 추진을 공식화했다. 연달아 롯데그룹도 계획을 내놓을 예정이다. '유통 빅3'의 경쟁이 뜨거워지는 양상이다.



신세계그룹, 네 번째 스타필드 호남에.. 광주신세계 매머드급 리뉴얼 계획도


17일 신세계그룹은 광주 어등산 부지에 호남권 최초의 스타필드 건립 계획을 공개하며 복합쇼핑몰 사업 추진 의사를 밝혔다.

스타필드 운영사인 신세계프라퍼티는 쇼핑·문화·레저·엔터·휴양을 동시에 할 수 있는 체류형 복합쇼핑몰 '스타필드 광주'(가칭)를 개발한다. 스타필드 광주에는 300여개 이상의 브랜드와 도심형 워터파크, 체험형 스포츠시설이 들어선다. 신세계그룹은 또 현지 법인 형태로 3만여명을 직·간접 고용하고 중소기업 브랜드 입점, 전통시장 지원 상생 프로젝트 등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신세계프라퍼티는 어등산 부지를 후보지로 선정한 데 대해 넓은 부지에 다양한 체험시설을 조성할 수 있는 여건을 갖췄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도심 외곽인 만큼 교통 혼잡이나 주차난에서도 더욱 자유로울 수 있다는 점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임영록 신세계프라퍼티 대표는 "스타필드 광주만의 차별화된 콘텐츠를 선보이면서 휴양이 결합한 체류형 복합쇼핑몰을 개발할 수 있도록 역량과 노하우를 집결할 것"이라며 "이른 시일 내에 부지 확정, 마스터 플랜, 행정 절차를 마치고 착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세계그룹은 광주에서 운영 중인 신세계백화점까지 리뉴얼하기로 했다. 스타필드 광주를 개발하면서 동시에 서구 광천동 광주종합버스터미널 옆에 있는 광주신세계를 대폭 확장해 '국내 최고의 랜드마크 백화점'으로 개발하겠다는 것이다. 이 경우 새로 개발되는 영업면적만 13만2230㎡(약 4만평)으로 완공 후 영업면적은 약 16만330㎡(4만8000평)에 달한다. 현재(약 1만1200평)보다 4배 이상 늘어나며 부산 센텀시티점에 이어 국내 백화점 중 두 번째로 큰 규모가 된다.

광주신세계 Art & Culture Park 전경/사진=신세계그룹
광주신세계 Art & Culture Park 전경/사진=신세계그룹
'광주신세계 아트 앤 컬처 파크(Art & Culture Park)'라는 이름으로 확장되는 광주신세계를 서울 강남점의 '고품격'과 센텀시티점의 '매머드급 규모', 대전신세계의 '복합문화예술공간' 등 전국 주요 점포의 장점들을 모은 '미래형 프리미엄 백화점'으로 만들겠다는 목표다. 미술관급 갤러리와 개방형 대형 서점 등 문화·예술 콘텐츠를 보강하고 옥상공원과 루프탑 레스토랑, 펫파크 등이 있는 '빛고을 옥상정원', 실내 폭포 등 휴식 공간도 마련한다. 현재 입점한 루이비통에 더해 에르메스와 샤넬 브랜드 유치도 추진해 광주·호남지역 최초로 이른바 '3대 명품 브랜드'를 모두 입점시킨다는 계획도 내놨다. 전체 입점 브랜드는 530여개에서 1000여개로 늘어난다.



현대백화점그룹, '더현대 서울' 능가하는 '더현대 광주' 계획.. 롯데그룹도 준비 중


이보다 앞서 지난달 초 현대백화점 그룹은 광주에 '더현대 서울'을 능가하는 복합쇼핑몰 '더현대 광주'를 내놓겠다는 계획을 제시한 바 있다. 혁신적인 공간 디자인과 트렌디한 콘텐츠를 바탕으로 호남지역을 대표하는 미래형 문화체험의 랜드마크로 키워 나가겠다는 것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이를 위해 부동산 개발 기업 휴먼스홀딩스제1차PFV와 광주광역시 북구 일대 옛 전남방직·일신방직 공장 부지 약 31만㎡(약 9만평) 내에 도심형 문화복합몰 '더현대 광주' 출점을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서울 여의도 '더현대 서울'이 쇼핑을 즐기는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2021.3.1/뉴스1
서울 여의도 '더현대 서울'이 쇼핑을 즐기는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2021.3.1/뉴스1
'더현대 광주'는 그 옆에 엔터테인먼트형 쇼핑몰, 국제 규모의 특급호텔, 프리미엄 영화관 등을 추가 유치하고 인근 기아타이거즈 홈구장인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와 연계한 '야구인의 거리'가 들어서고, 방직 산업 문화유산을 중심으로 한 '역사문화 공원'도 조성할 예정이다. 이를 바탕으로 이 일대를 쇼핑, 문화와 레저, 엔터테인먼트를 접목한 테마파크형 복합쇼핑몰로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또 '더현대 서울'이 5층에 사운즈포레스트 등을 넣어 도심에 특화한 '리테일테라피'(유통 힐링)을 앞세웠듯 더현대 광주도 도심 속에서 휴식하고 미래형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하기로 했다.

현대백화점 더현대 서울 사운즈포레스트(5F) 전경/사진=현대백화점그룹
현대백화점 더현대 서울 사운즈포레스트(5F) 전경/사진=현대백화점그룹
롯데그룹도 광주 복합쇼핑몰 설립 의지가 강력하다. 롯데그룹은 광주에서 롯데백화점 광주점과 롯데아울렛 수완·월드컵점, 롯데마트 맥스 상무점 등을 운영 중이지만 복합쇼핑몰은 없다. 현재 롯데그룹은 광주 북구 본촌공단내 롯데칠성 공장 자리, 어등산 관광단지 부지 등 여러 곳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화되면 계획을 발표한다는 입장이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광주지역 출점 의사가 있지만 확정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부족한 호남 유통 인프라…"매력적인 호남, 출점 기회 놓칠 수 없어"


광주광역시는 인구 150만명에 이르는 대도시임에도 불구하고, 다른 대도시에 비해 상대적으로 새롭고 트렌디한 문화 및 유통 인프라가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이에 제20대 대통령 선거 당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호남, 특히 광주를 겨냥해 '복합쇼핑몰 유치'라는 공약을 내걸었다. 이 같은 공약이 대전까지 원정쇼핑에 나서던 호남 민심을 자극했다.

유통사 입장에서도 호남은 매력적이다. 호남은 인구가 400만명에 달하고 광주, 전주, 여수, 목포 등 대도시가 많아 타 지역에서 출점 한계에 다다른 유통사들이 확장할 수 있는 지역이다. 이미 앞서 유통사들은 수년 전 전라남도 광양, 순천, 목포, 여수 전라북도 전주 등에 창고형 할인점 등의 출점을 시도했으나 지역 사회 반대로 추진이 좌절됐다. 한 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각 유통사들이 호남 출점을 지속적으로 시도해왔는데 지역 소상공인 반대로 가로 막혔다"며 "각 유통사가 이번 기회를 절대 놓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청약 부적격' 3천명 날벼락…청약홈 개편해도 당첨 취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