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미뤘던 여행, 여기서 풀래요"…특급호텔 '호캉스' 빈방이 없다

머니투데이
  • 유승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8 05: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코로나19로 호텔 휴·폐업 이어지는 가운데 대기업 특급호델은 빠른 실적 회복세

조선호텔앤리조트가 지난해 5월 오픈한 조선 팰리스 메인 입구인 웰컴로비의 팰리스 게이트. /사진제공=조선호텔앤리조트
조선호텔앤리조트가 지난해 5월 오픈한 조선 팰리스 메인 입구인 웰컴로비의 팰리스 게이트. /사진제공=조선호텔앤리조트
코로나19(COVID-19)로 곤두박질쳤던 여행시장이 엔데믹 분위기를 타고 조금씩 되살아나는 가운데 '호캉스(호텔+바캉스)' 날개를 단 특급호텔의 회복세가 두드러진다. 거리두기 해제와 함께 폭발한 여행수요가 집중되면서 유독 대기업 계열 토종 특급호텔이 특수를 누리는 모습이다.

1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정부의 방역규제가 완화된 올 2분기 들어 국내 대형 토종 호텔업체들의 실적이 나란히 상승세다. 신세계그룹 이마트 (86,200원 ▼400 -0.46%) 부문 호텔 계열사인 조선호텔앤리조트(이하 조선호텔)는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116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2.6% 증가했다. 영업이익도 206억원이 개선되면서 14억원을 기록해 흑자 전환했다. 팬데믹이 확산한 2020년 1분기부터 시작한 적자기조를 끊어낸 것이다.

조선호텔이 빠르게 부활한 배경엔 모그룹 이마트의 지원사격이 있다. 코로나 초기 유상증자를 통해 1000억원 규모의 운영자금을 수혈하며 매 분기 대규모 영업손실에도 버틸 수 있는 기초체력을 키우더니, '호텔 신세계'를 선언하고 정용진 부회장을 중심으로 공격적인 사업 확장에 나선게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조선호텔은 코로나가 한창인 2020년부터 지난해까지 서울과 경기 판교, 부산, 제주 등에 그랜드 조선·조선팰리스·그래비티 등의 신규 대형 사업장을 연달아 열었다. 팬데믹 사태를 견디지 못하고 르메르디앙과 강남 첫 특급호텔인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프리마호텔, 임피리얼 팰리스 등 굴지의 특급호텔들이 잇따라 휴·폐업하거나 매각된 것과 대조적이다.
지난달 제주도 서귀포시에 문을 연 파르나스 호텔 제주. /사진제공=파르나스호텔
지난달 제주도 서귀포시에 문을 연 파르나스 호텔 제주. /사진제공=파르나스호텔
국내 대표 토종호텔인 호텔신라 (73,100원 ▼300 -0.41%)도 비슷한 실적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호텔신라의 2분기 매출액은 155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6% 늘었고, 영업이익도 284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2020년 이후 분기 객실점유율(OCC)이 50%를 넘지 못했던 장충동 서울 신라호텔의 OCC가 57%를 기록했고, 제주 신라호텔도 주말마다 만실을 기록하며 OCC가 81%로 껑충 뛰었다.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와 인터컨티넨탈 코엑스, 비즈니스 브랜드 나인트리를 운영하는 GS리테일 (26,150원 ▼200 -0.76%)의 호텔사업부 산하 파르나스호텔도 마찬가지다. 파르나스호텔의 2분기 매출액은 818억원으로 55.5% 증가했고, 영업이익도 81억원을 기록해 흑자로 돌아섰다.

고품격 서비스를 유지하기 위한 각종 비용이 솟구친 동시에 투숙객 발길이 뚝 끊겨 돈줄이 마르면서 중소규모 호텔업체들이 줄줄이 쓰러진 반면 뒷배가 든든한 대기업 계열 운영사들은 위기를 버텨내며 활로를 연 셈이다. 한 호텔업계 관계자는 "코로나 이후 대기업 계열 호텔들의 위상이 더욱 높아졌다"고 전했다.

대기업 계열 특급호텔들은 하반기로 갈수록 실적회복세가 더욱 가팔라질 전망이다. 해외여행 수요가 기대만큼 높아지지 않아 당분간 여행 심리가 국내 호캉스에 쏠릴 것으로 예상되는데다 식음·연회수요까지 급증하고 있어서다. 실제로 조선팰리스 강남이 주말(금~일요일) 저녁 뷔페를 16만원대로 인상하는 등 주요 호텔들이 가격을 크게 올렸는데도 예약이 어려울 만큼 인기를 끌고 있다.

한 대형 특급호텔 관계자는 "코로나로 미뤘던 결혼을 비롯해 대면행사 재개로 각종 연회수요도 늘어나고 있다"며 "여전히 주요 타깃인 비즈니스·관광 목적의 단체 외국인 수요는 없지만 국내 호캉스 수요로 만회하고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햄버거도 사치" 폭락장 개미의 눈물…K-주식 시총 54조 증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