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신라면 무너지나"…'BTS 지민픽' 불닭볶음면'은 주가도 우상향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435
  • 2022.08.18 05: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신라면 무너지나"…'BTS 지민픽' 불닭볶음면'은 주가도 우상향
"신라면이 이렇게 무너지나" (17일 농심 종목토론방 중)

농심이 2분기 어닝쇼크를 기록하며 주가가 흘러내렸다. 17일 코스피시장에서 농심 (327,000원 ▼500 -0.15%)은 전일 대비 9000원(-3.01%) 하락한 29만500원에 마감했다. 장중에는 5% 넘게 급락하기도 했다.

반면 경쟁사 삼양식품과 오뚜기는 동반 강세를 보였다. 삼양식품 (113,500원 ▲500 +0.44%)은 0.43%, 오뚜기 (444,500원 ▼2,500 -0.56%)는 2.86% 올랐다. 삼양식품은 이날 장중 4% 넘게 뛰었다. 전날에도 6% 급등 마감했다.

라면 3사가 엇갈린 주가 흐름을 보인 데는 실적 변수가 있다. 올해 라면시장이 호황인 가운데 농심만 유일하게 부진한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농심은 올해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으로 전년 대비 75.4% 줄어든 43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국내 부문의 경우 1998년 이후 24년 만에 30억원 적자전환했다. 매출은 동기간 16.7% 늘어난 7562억원이다.

농심은 전체 매출 중 신라면, 안성탕면 등 라면 비중이 80%에 육박하는데 최근 원재료 값이 오르면서 실적이 악화했다. 올해 상반기 매출에서 내수 비중이 수출의 10배 이상으로 '라면 수출 호황' 수혜를 누리지 못했다. 또 해외 공장을 두고 현지에서 직접 라면을 생산하고 있다보니 환율 효과도 보지 못했다.

농심 관계자는 "국제 원자재 시세 상승과 높아진 환율로 원재료 구매 단가가 높아졌다"며 "제반 경영비용이 큰 폭으로 상승해 매출액이 늘었음에도 영업이익은 감소했다"고 밝혔다.


'BTS픽' 불닭볶음면에 실적↑…삼양식품, 주주환원도 '화끈하게'


"신라면 무너지나"…'BTS 지민픽' 불닭볶음면'은 주가도 우상향

반면 삼양식품은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92%나 늘어난 273억원을 기록하면서 실적 대박을 터트렸다. 매출은 전년 대비 73% 증가한 2553억원, 당기순이익은 156% 증가한 276억원이다.

삼양식품은 'K-매운맛'을 앞세운 불닭볶음면을 중심으로 역대급 수출을 기록했다. 2분기 수출액은 지난해보다 110% 늘어난 1833억원으로 분기 기준 최대 실적을 세웠다. 상반기 수출액은 3000억원을 넘어서면서 지난해 연간 수출액(3885억원)을 올해 일찌감치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삼양식품은 삼양라면, 불닭볶음면 등 면스낵이 매출 비중의 97.9%로 절대다수를 차지한다. 또 삼양식품은 농심과 달리 국내 공장에서 생산한 라면을 해외 현지로 수출하는 구조이기 때문에 최근 오른 환율 덕도 많이 봤다.

/사진=SBS '식자회담' 방송 캡처
/사진=SBS '식자회담' 방송 캡처

불닭볶음면의 세계적인 인기는 방탄소년단(BTS) 덕이라는 업계 발언도 나왔다. 김정수 삼양식품 부회장은 지난 16일 SBS '식자회담' 출연해 "지민이 불닭볶음면을 즐겨 먹는 모습을 올려주셔서 광고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지민이 '아미'(BTS 팬덤) 앞에서 불닭볶음면 먹방을 하면서 이른바 '매운맛 챌린지'가 유행했기 때문이다.

이에 더해 삼양식품은 주주환원정책을 발표하면서 주주를 웃게 했다. 삼양식품은 실적발표 당일이던 지난 16일 1주당 800원의 중간 현금배당을 공시했다. 배당금총액은 59억8097만원이다.

증권가에선 농심이 하반기부터 실적 개선세를 보일 것이라며 저가 매수를 추천했다. 심은주 하나증권 연구원은 "분기 손익은 바닥을 통과한 것"이라며 "국내외 견조한 탑라인 성장은 지속되고, 하반기는 원가 및 판촉 부담이 상반기 대비 경감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저가 매수 기회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오지우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3분기 영업이익단에서는 2분기 수준의 높은 원가 부담이 지속되겠으나 한국 적자는 해소가 가능할 것"이라며 "4월 미국 제2공장 가동이 시작되면서 하반기 북미 수익성 개선, 멕시코 등 중남미로의 확장도 기대된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멈췄던 '도심복합사업' 후보지 발표 재개…양재·목동 유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