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우유, 조합에 월 30억 지원…"우유 가격 오르면 어쩌나"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7 18: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해 서울의 한 대형마트를 찾은 시민들이 우유를 고르고 있다./사진=뉴스1
지난해 서울의 한 대형마트를 찾은 시민들이 우유를 고르고 있다./사진=뉴스1
서울우유협동조합이 조합원의 경영안정을 돕기 위해 월 30억원 규모의 '목장경영 안정자금'을 지원한다. 사실상 올해 원유값 인상 예정액을 반영해주는 효과라는 지적이다. 우유가격 인상으로 이어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우유협동조합은 지난 16일 대의원총회를 열고 자금 집행을 결정했다. 지원 규모는 월 30억원이다. 사실상 서울우유가 조합원의 원유 구매가격을 올려준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우유업체가 농가에 지급하는 대금은 ℓ당 1100원이다. 현행 제도 기준으로 올해 8월부터 ℓ당 47~58원 인상이 예정돼 있었다. 하지만 유업계는 정부 지난해부터 추진 중인 '용도별 차등가격제'가 도입되면 새 제도에 맞게 가격협상에 나서겠다며 인상을 유보해왔다. 유업계는 서울우유가 안정자금 지원으로 사실상 최고 상한선 수준인 ℓ당 58원을 올려주면서 우유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해석하고 있다.

반면 서울우유는 사료가격 급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 지원을 목적으로 집행하는 자금일 뿐 원유가격을 올린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또 우유가격 인상에 대해선 검토한 바 없다고 덧붙였다. 서울우유는 자금 집행을 결정한 대의원을 포함해 낙농가 대표들로 구성된 조합이다.

서울우유 관계자는 "올해 원유 기본 가격이 확정되지 않았는데 사료 가격은 오르는 등 농가 어려움이 커 조합원을 돕는 취지로 결정했다"며 "우려처럼 소비자 가격을 인상에 대해선 논의된 것이 없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유업계는 원유가격을 음용유와 가공유로 구분해 가격을 결정하는 정부 주도의 '용도별 차등가격제' 도입에 찬성하면서 낙농가와 갈등을 빚어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