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영상]남의 주차장서 '탈탈' 털었다…벤츠 떠난 자리 나뒹군 쓰레기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8,590
  • 2022.08.17 20: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벤츠 차주가 차량 바닥 매트를 주차장에 털고 있다. /영상=온라인 커뮤니티
벤츠 차주가 차량 바닥 매트를 주차장에 털고 있다. /영상=온라인 커뮤니티
주차장에서 차 내부 청소를 한 뒤 쓰레기를 버리고 간 벤츠 차주를 목격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1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벤츠가 떠난 후...'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휴일에 출근했는데 안 보이던 벤츠가 서 있었다"며 "퇴근할 때 보니 쓰레기가 널브러져 있어 블랙박스를 확인했더니 벤츠 차주가 20~30분 가량 실내 청소를 하고 갔다"고 설명했다.

A씨가 공개한 블랙박스 영상에는 벤츠 차주가 차에서 바닥 매트로 추정되는 것을 꺼내 열심히 터는 등 한참을 청소하는 모습이 담겼다. 잠시 후 차량 내부 청소를 끝낸 그는 유유히 주차장을 빠져나갔다. 그가 떠난 자리에는 차에서 나온 것으로 보이는 마스크와 휴지, 과자 껍데기, 음료 컵, 페트병 등이 어지럽게 놓여있었다.
벤츠 차주가 차량 바닥 매트를 주차장에 털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벤츠 차주가 차량 바닥 매트를 주차장에 털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벤츠 차량이 떠난 뒤 주차장에 쓰레기가 널브러진 모습.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벤츠 차량이 떠난 뒤 주차장에 쓰레기가 널브러진 모습.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누리꾼들은 A씨에게 국민신문고를 통해 신고할 것을 권유했지만 A씨는 안타깝게도 영상으로는 번호판 식별이 안 된다고 했다.

A씨는 "벤츠가 있던 자리가 원래 사원들이 잘 주차하던 자리"라며 "청소하시는 분들에게 오해받을 수 있을 것 같아 영상 화면을 인쇄해 청소하시는 분들께 알려드리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평소에도 주차장 구석구석 꽁초를 버리고 가는 사람, 커피 마시고 남은 걸 바닥에 뿌려 얼룩이 지게 하는 사람 등이 많아 청소하시는 분들께 민망해서 창피하기 그지없다"고 토로했다.

누리꾼들도 "인성 인증 제대로 했다" "쓰레기가 쓰레기를 버렸다" "도대체 왜 주차장에 자신들이 먹고 남은 쓰레기를 버리고 가는 거냐" 등 댓글을 남기며 벤츠 차주를 비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韓 증시 멸망? 코스피·코스닥 '동반 연저점'…2000선도 위협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