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논두렁 빠진 장갑차, 총기까지 SNS 올린 현역병…"이게 군대냐"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8,885
  • 2022.08.18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사진=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군에서 총기를 손질하는 모습과 장갑차가 논두렁에 빠진 사진 등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여과 없이 게재돼 논란을 빚고 있다.

일부 병사가 복무 중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총기와 장갑차 사진 등을 올린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지난 16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인스타그램 근황'이라는 제목으로 사진 2장이 올라왔다.

한 사진에는 육군 병사들이 둘러앉아 총기를 손질하는 모습이 담겼다. 사진에는 '내일 야간사격 있다고 개인 정비 시간에 (총기 손질 중이다) 이게 맞냐'는 글이 달렸다.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시간에 총기를 정비해야 하는 상황에 대한 불만을 토로한 글로 보인다.

다른 사진에는 장갑차가 길에서 벗어나 논두렁에 반쯤 걸쳐 있는 모습이 담겼다.

해당 게시물에는 "이게 군대인가" "이거 이래도 제재 안 먹냐" "보안 교육 어떻게 한 거냐" 등 군 내부 사정을 SNS에 올린 것을 비판하는 댓글이 달렸다.

병사들의 군대 내 휴대전화 사용은 2019년 시범 사업을 했고, 2020년 7월부터 일과 후 전면 허용됐다. 국방부는 지난 6월20일부터 오는 12월31일까지 약 6개월 간 병사의 휴대전화 소지 시간을 확대하는 방안을 시범 운영하기로 했다.

병사들의 휴대폰 사용에 대한 의견은 엇갈린다. 통신 자유 보장과 군대 내 부조리 개선 효과가 있으나 사이버 범죄에 노출되는 부작용도 늘어났다는 지적이 나온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TSMC 따돌릴 승부수 던졌다…"2027년 1.4나노 양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