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닭 팔아 '월 1억' 버는 30대 사장…"한 가지 철칙 있다"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1,615
  • 2022.08.18 10: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tvN '돈 잘 버는 젊은 사장'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돈 잘 버는 젊은 사장' 방송 화면 캡처
창업 반 년만에 닭 특수부위로 월 매출 1억원을 넘긴 젊은 사장의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17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돈 잘 버는 젊은 사장'에서 서장훈, 주우재는 닭 특수부위로 어마어마한 매출을 올리고 있는 만 36세의 최성민 사장을 만났다.

최 사장은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에서 닭 특수부위 전문점을 운영하고 있었다. 닭 허벅지살, 가슴 연골, 안심, 염통, 근위, 특목살 등 다양한 닭 부위를 즐길 수 있는 맛집이었다.

그는 닭 특수부위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코로나19 때문에 모든 식자재가 다 올랐는데 닭은 상대적으로 덜 올라서 자유로웠다.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아이템이라 코로나19 때 버틸 수 있다고 판단했다. 요즘 가장 트렌디한 아이템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파워블로거 출신으로, 5년 동안 작성한 맛집 게시물만 총 2800개에 달했다. 특히 그는 문래동에 각별한 애정을 가지고 있었다. 블로그, 인스타그램 등 자신의 SNS를 통해 문래동의 맛집만 무려 200여 곳을 소개해왔다고.

이후 그는 창업한 지 반 년 만에 월 매출 1억원을 돌파했다. 닭 특수부위에 곁들이는 마늘쫑채절임, 소스 등은 맛집을 다니며 축적된 빅데이터를 동원해 자신만의 레시피를 만들어냈다고 했다.

닭 특수부위집의 6월 한 달 매출은 1억558만원이었다. 주우재는 실제 매장 포스기의 한 달 매출을 확인한 뒤 깜짝 놀라 입을 다물지 못했다. 배달 없이 평일에는 저녁 영업만, 주말엔 점심·저녁 영업을 하는 데도 어마어마한 매출을 자랑했다.

이외에도 최 사장은 철공소 사장님들도 편하게 올 수 있는 옛날 감성의 가맥집(슈퍼와 술집을 겸한 가게 맥주집), 일본식 스탠딩 바도 운영 중이었다.

/사진=tvN '돈 잘 버는 젊은 사장'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돈 잘 버는 젊은 사장' 방송 화면 캡처

최 사장은 창업 전에는 요리 경험이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실용음악을 전공해 인디밴드에서 베이스 기타를 연주하다 생계를 위해 보험회사에서 7년 간 일했고, 취미로 시작한 블로그 활동이 창업의 길로 인도했다고 했다.

그는 또 "저는 요리 경험이 없었기 때문에 '제일 신선하고 제일 비싼 재료를 쓰자'는 한 가지 철칙을 뒀다"고 밝혔다. 또한 숯불보다 높은 온도로 닭을 굽는 고가의 화로에 투자했다고도 했다.

또한 최 사장은 자신의 닉네임을 딴 길도 있다고 자랑했다. 그는 "원래는 사람들의 발길이 거의 닿지 않는 길이었는데, 제가 소개한 식당들이 반응이 좋아서 지금은 문래동에서 사람들이 가장 많이 다니는 거리가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워낙 이 동네를 좋아하다보니까 문래동에서만 15개 매장을 내는 것이 내 꿈"이라며 "다양한 아이템들로 남녀노소 누가 와도 이 동네를 느끼고 공감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tvN '돈 잘 버는 젊은 사장'은 돈 잘 버는 젊은 사장들의 거침없는 도전과 리얼 사업 성공 노하우를 파헤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수용리 저녁 7시20분 방송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韓 반도체'만 '쑥' 오른다…5만전자·8만닉스 '찐 반등' 보일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