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더벨]SC엔지니어링 "셀론텍, 외형 성장의 원동력 '카티졸'"

머니투데이
  • 신상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8 11: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더벨'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재생의료 전문기업 '셀론텍'이 관절강 내 주사 '카티졸'을 중심으로 외형 성장에 속도를 내고 있다.

유가증권 상장사 에쓰씨엔지니어링 (1,590원 ▲10 +0.63%)(SC엔지니어링)은 18일 자회사 셀론텍이 올해 2분기 매출액 35억원, 영업이익 9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동기대비 매출액은 63.3%, 영업이익은 167.7% 증가했다. 같은 기간 순이익은 흑자 전환한 12억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카티졸을 비롯해 바이오 콜라겐 기반의 의료기기 사업이 성장을 견인했다. 카티졸은 지난해 6월 출시된 관절강 내 주사다. 올해 상반기 강북삼성병원과 서울성모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등 상급종합병원에도 납품되기 시작했다. 관절 칠환 치료에 특화된 주사제로 환자 집중도가 높은 준종합병원에서도 꾸준히 처방이 늘고 있다.

셀론텍은 생산라인 가동률을 높이기 위해 전문 인력 확충에 집중했다. 올해 하반기에는 생산라인을 조정해 늘어나는 카티졸 수요에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수익률 제고에 집중하겠다는 것이다. 더 나아가 국내외 유통망 확대로 외형과 내실 성장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 셀론텍은 지난해부터 수익성 중심의 사업구조 재편으로 바이오 콜라겐 기반의 의료기기 사업 효율성을 높였다.

형진우 셀론텍 대표는 "카티졸의 국내외 시장 동시 공략을 위한 마케팅 투트랙 전략이 하반기 본격적으로 진행된다"며 "국내에선 유수 제약사와 공동으로 마케팅을 추진해 시장 점유율을 높임과 동시에 일본과 중국, 아세안 지역 등 글로벌 성과 창출에도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셀론텍은 국내 제약사와 협력해 일본 내 카티졸 및 바이오 콜라겐 원료 수출 상담을 진행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TSMC 따돌릴 승부수 던졌다…"2027년 1.4나노 양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