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태국 전통의상에 마약 숨겨 밀반입한 조직 검거…51만명 투약분 압수

머니투데이
  • 양윤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8 13: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태국 현지 전통의상 원단 내에 숨겨진 필로폰 결정./사진제공=경기북부경찰청
태국 현지 전통의상 원단 내에 숨겨진 필로폰 결정./사진제공=경기북부경찰청
시가 149억원 상당의 마약을 태국에서 밀반입해 국내에 유통하거나 구매·투약한 일당 26명이 경찰에 무더기로 붙잡혔다.

경기북부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40대 태국인 A씨 등 26명을 검거하고 이들 중 4명을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해 12월부터 태국 등 해외 마약류 공급책으로부터 마약을 몰래 사들여 추적이 어려운 '다크웹'을 통해 재판매하거나 구매·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국내 밀수총책인 태국인 A씨의 국내 은신처에서 전국 유통을 위해 보관 중인 필로폰 4.3㎏과 엑스터시 194정 및 대마 184g 등 시가 149억 상당의 마약류를 압수했다.

또한 경찰은 필로폰 밀반입 출처를 수사하던 중 태국에 있는 공급책이 필로폰을 태국 전통의상에 숨겨 일반 화물로 위장해 국내로 밀수출하려는 사실을 파악했다.

이에 경찰은 태국 마약수사청(ONCB)에 국제 공조수사를 요청한 뒤, 지난 4일 새벽 태국 현지에서 국내로 밀반입되려던 필로폰 11㎏을 추가로 압수했다.

경찰이 국·내외에서 압수한 필로폰은 총 15.3㎏ 이다. 이는 시가 510억원에 달하며 51만여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경찰은 마약류 유통망에 대한 집중단속과 외국 수사기관과의 지속적인 공조를 통해 해외 공급책에 대한 추적을 이어 나갈 방침이다.
마약이 든 태국 전통의상 원단. /사진제공=경기북부경찰청
마약이 든 태국 전통의상 원단. /사진제공=경기북부경찰청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강성부 펀드 다음 타깃은 '오스템임플'… "곧 지분공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