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경사났다"…'0.1% 확률' 영동서 송아지 세쌍둥이 탄생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8 13: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영동군내 한 한우농가에서 확율적으로 0.1%인 송아지 세 마리가 한꺼번에 태어났다. /사진=뉴시스
영동군내 한 한우농가에서 확율적으로 0.1%인 송아지 세 마리가 한꺼번에 태어났다. /사진=뉴시스
충북 영동군 내 한 한우농가에서 지난 9일 새벽녘에 송아지 세 마리가 한꺼번에 태어났다.

18일 영동군에 따르면 군 내에서 송아지 세쌍둥이가 태어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송아지 세쌍둥이가 태어날 확률은 약 0.1%다.

농가주는 "생각지도 못했던 겹경사가 생겼다"며 "송아지 세쌍둥이와 어미 소를 가족 같이 생각하면서 잘 키우겠다"고 말했다. 현재 송아지들은 어미 소의 보살핌 속에 건강한 상태다.

군 관계자도 "송아지 세쌍둥이는 극히 드문 일로 옛날부터 길조로 여겼다"며 "지역의 축산 농가뿐 아니라 과수농가에 앞으로 좋은 기운이 가득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광기, 패닉, 붕괴...투심 무너질때, 외국인 '줍줍'한 K-주식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