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가수 임주연, 전남편과 쌍둥이 '금쪽이' 고민…최초 이혼 부부 출연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742
  • 2022.08.18 14: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채널A '금쪽같은 내 새끼'
/사진=채널A '금쪽같은 내 새끼'
가수 임주연(39)이 쌍둥이 딸 육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채널A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는 쌍둥이 자매 금쪽이를 키우는 임주연이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초로 이혼 부부가 등장한다. 함께 출연한 임주연의 전남편은 아이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고민을 털어놓는다.

쌍둥이들은 엄마가 이혼한 뒤부터 집 안 물건을 던지고 부수는 등 폭력적인 모습을 보인다. 또 "내가 나가면 엄마만 손해"라며 잠옷 차림으로 집 밖을 나서기도 한다.

오랜만의 외식에 신난 쌍둥이들은 들뜬 모습을 보였지만, 육아에 지친 임주연은 "먹어. 너희랑 말하기도 귀찮고 힘들어"라며 짜증을 낸다.

그러더니 임주연은 이혼 후 자신과 살고 있는 쌍둥이들에게 "너희는 엄마랑 사는 게 좋아? 아빠랑 살 때는 어땠냐"고 질문한다.

쌍둥이들은 "아빠랑 살 때 재밌었다"고 답했고, 임주연은 "그럼 다시 아빠 집으로 가고 싶지 않냐"고 묻는다. 답하기 어려운 질문에 쌍둥이들은 눈치를 보다 결국 자리를 피했다.
/사진=채널A '금쪽같은 내 새끼'
/사진=채널A '금쪽같은 내 새끼'
이를 본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는 "일반적으로 부모가 이혼했을 때 아이들은 안 하던 행동을 한다"고 설명했다. 임주연 가족의 사연은 오는 19일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임주연은 2007년 1집 앨범 '상상'으로 데뷔했다. 배우 박보영을 닮은 외모로 '홍대 박보영'이라고 불리기도 했다. 2012년 가수 겸 작곡가 조태준과 결혼해 슬하에 쌍둥이 딸을 두고 있지만, 현재 이혼한 상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국내 첫 '도로 위 아파트' 사실상 무산...'붕괴 위험' 지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