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루 전향 첫 해 맞아?' 예비 FA 최대어, 이젠 호수비가 짜릿하대요

스타뉴스
  • 인천=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9 10: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G 채은성이 18일 1회초 2사 2루에서 선제 적시타를 날리며 기뻐하고 있다.
LG 채은성이 18일 1회초 2사 2루에서 선제 적시타를 날리며 기뻐하고 있다.
LG 트윈스 4번타자 채은성(32)이 적시타 하나와 호수비로 1위 SSG 랜더스를 잡는데 힘을 보탰다. 안타도 중요했지만 팀의 위기 때마다 나온 그의 호수비에 더욱 눈길이 모아진다. 더욱이 올 시즌 1루로 수비 포지션 변화를 했음에도 안정적인 수비를 보여주고 있다.

채은성에게 올해는 도전의 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올 시즌이 끝나면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취득하는데다 포지션 변경까지 나섰기 때문이다. 본업이었던 외야수에서 1루수로 변신했다. 타격 능력을 극대화하는 동시에 팀 사정을 고려한 결정이었다. LG는 지난 겨울 중견수 박해민을 데려오면서 외야에 교통정리가 필요했다. 기존 중견수였던 홍창기가 우익수로, 우익수 채은성은 1루수로 이동했다. 상대적으로 수비 부담이 덜한 자리라고는 하지만 모든 내야수의 송구를 받아야 하고, 강한 땅볼 타구를 잡아야 하는 등 익숙지 않은 포지션을 맡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하지만 포지션 변화 첫 해부터 안정적으로 해 나가는 중이다.

18일 SSG전에서도 돋보였다. 공수 양면에서 말이다. 이날 채은성은 4번 1루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2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1회말 2사 1, 2루에서 적시타를 뽑아낸 채은성은 8회 2사 1루에서 2루타를 쳐 멀티히트 경기를 완성했다.

수비에서는 무려 3차례의 호수비가 나왔다. 1회말 무사 1, 3루에서 최정이 1루 땅볼을 쳤는데 채은성이 이 타구를 잡아 바로 홈으로 뿌려 3루 주자 추신수를 저격했다. 5회말 1사 1루에서는 추신수가 때린 내야 땅볼을 채은성이 포구한 뒤 2루로 쐈다. 그리고 다시 되돌아온 송구를 잡아 타자 주자까지 잡아냈다. 깔끔하게 3-6-3 병살타를 완성했다.

이어 7회에서도 나왔다. 무사 1, 2루에서 최주환이 날카로운 타구를 날렸다. 채은성이 정확한 타이밍에 점프해 직선타로 처리한 뒤 2루로 뿌렸다. 2루 주자 라가레스가 귀루하지 못하면서 아웃됐다. 실점을 막는 호수비였다. 순식간에 2아웃이 됐고 선발 이민호에 이어 올라온 최성훈이 이닝을 끝냈다. 9회말엔 최지훈의 타구를 잡아 경기를 끝내기도 했다.

류지현 감독도 경기 후 "'주인공은 바로 너' 채은성의 3차례 호수비가 이민호의 호투를 도왔다"고 칭찬했다.

채은성은 "SSG가 상위팀이고 잘 치는 팀이라 더욱 수비에 집중했다"고 밝히면서 1회 홈송구한 것에 대해 "타구가 끝에 맞아서 굴절이 됐는데 병살이 안 될거라 생각했다. 그러나 주자(추신수)가 뛸 것이라는 걸 알았다. 점수를 주기 싫어 홈으로 던졌다"고 설명했다.

스스로도 호수비에 만족감을 보이고 있다. 그는 "잘 칠때도 기분 좋지만 호수비 할 때 더 기분이 좋다. 짜릿하다"며 "내가 수비형 선수는 아니다. 1루에서 짜릿함을 많이 느낀다. 내야수들과의 호흡이 잘 맞는다"고 활짝 웃었다.

이제 1루 수비에도 자신감이 생겼다. 채은성은 "아마 코치님들도 내가 이렇게 잘할 줄은 모르셨을 것이다"고 너스레를 떤 뒤 "나도 이 정도로 잘 될 줄은 몰랐다. 생각한 것보다 잘하고 있는 것 같다. 팀에 민폐를 끼치지 않아 정말 다행이다. 앞으로도 팀에 보탬이 되는 수비를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1층→55층 점프 뛴 삼성전자, 웬일?…"바닥이다" "아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