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치명적인 실수에 울고, 웃었다... 진땀 끝에 ACL 8강 오른 전북

스타뉴스
  • 김명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8 21: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전북현대 김진규(가운데)가 18일 대구FC와의 AFC 챔피언스리그 16강에서 연장 후반 추가시간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린 뒤 기뻐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전북현대 김진규(가운데)가 18일 대구FC와의 AFC 챔피언스리그 16강에서 연장 후반 추가시간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린 뒤 기뻐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집안싸움으로 펼쳐진 2022 AFC(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16강전의 승리팀은 전북현대였다. 수비진 실수로 동점골을 실점한 뒤, 연장 종료 직전엔 반대로 상대의 실수 덕분에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전북과 대구FC의 희비를 가른 건 결국 치명적인 실수들이었다.

전북은 18일 오후 5시 일본 사이타마현 우라와 코마바 스타디움에서 열린 ACL 16강전(단판)에서 1-1로 맞서던 연장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김진규의 극적인 결승골을 앞세워 대구를 2-1로 꺾고 8강에 진출했다.

출발은 좋았다. 후반 1분 만에 균형을 깨트렸다.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한교원의 날카로운 크로스를 송민규가 오른발 하프 발리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송민규는 K리그 포함 최근 3경기 연속골을 터뜨리며 포효했다.

그런데 송민규가 만든 리드는 단 10분 만에 원점으로 돌아갔다. 황재원의 패스가 전북 수비 뒷공간으로 향했는데, 이를 수비수 윤영선이 제대로 걷어내지 못하면서 헛발질했다. 공은 윤영선의 뒷공간을 파고들던 제카에게 연결됐다. 제카의 슈팅은 공교롭게도 이범수 골키퍼 다리 사이를 통과했다. 윤영선도, 이범수 골키퍼도 아쉬운 실수였다.

전반 내내 높은 볼 점유율을 유지하며 경기를 주도했던 데다, 후반 1분도 채 안 돼 선제골이 터지면서 그야말로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던 상황. 전북 수비진에서 나온 실수는 상승세에 그야말로 찬물을 끼얹었다. 반대로 잔뜩 웅크리다 날카로운 역습으로 기회를 노리던 대구 입장에선 중요한 골이기도 했다.

전북의 실수에서 만들어진 균형은 후반 남은 시간, 그리고 30분의 연장 전후반 정규시간이 모두 흐를 때까지 이어졌다. 객관적인 전력의 우세 속에 선제골까지 넣었던 전북 입장에선 수비진 실수로 인해 연장전까지 접어든 상황 자체가 아쉬움이 남을 흐름이었다.

그런데 연장 후반 추가시간. 이번엔 반대로 대구에서 치명적인 실수가 나왔다. 왼쪽 측면에서 크로스가 올라온 가운데, 홍철이 문선민과 공중볼 경합을 사실상 피하는 바람에 오히려 자신의 등에 맞고 문전으로 공이 흘렀다. 이를 이근호가 걷어낸다는 게 하필이면 홍정운의 몸에 맞고 문전으로 흘렀다. 김진규는 이를 어렵지 않게 마무리했다. 수비 지역에서 크게 떨어진 집중력은 전북에게 더할 나위 없는 기회를 만들어줬다. 그야말로 치명적인 실수였다.

결국 120분이 넘는 연장 혈투 끝에 두 팀의 희비는 극명하게 갈렸다. 전북은 일본에 더 머무르며 오는 22일 8강전(대진 미정)을 준비하게 된 반면, 2년 연속 16강에서 탈락한 대구는 일본에서 단 한 경기만 치른 뒤 씁쓸한 귀국길에 오르게 됐다.

전북현대 김진규(가운데)가 18일 대구FC와의 AFC 챔피언스리그 16강에서 연장 후반 추가시간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린 뒤 기뻐하고 있는 가운데 고개 숙인 채 아쉬워하고 있는 최원권 대구FC 감독대행. /AFPBBNews=뉴스1
전북현대 김진규(가운데)가 18일 대구FC와의 AFC 챔피언스리그 16강에서 연장 후반 추가시간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린 뒤 기뻐하고 있는 가운데 고개 숙인 채 아쉬워하고 있는 최원권 대구FC 감독대행. /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송도 아파트 16억에 산 중국인, 16개월만에 7억 날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