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與, 민주당 당헌 개정 시도에 "'이재명 살리기' 부끄러워 해야"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8 17: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사진=뉴스1.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사진=뉴스1.
국민의힘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당대표 선출을 염두에 둔 당헌 개정 시도에 "민생 살리기가 아닌 '이재명 살리기'에 나선 민주당이 안타깝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의 당헌 개정안은 정치탄압 등 부당한 이유로 기소가 됐을 경우 당대표 직무 정지 조항을 우회할 수 있는 내용이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18일 오후 논평에서 "논란이 일고 그로 인해 국민의 우려가 커진다면 다시 민심의 뜻을 살피는 게 정치의 도리"라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 차라리 부끄러움에 손바닥으로 얼굴을 가려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민주당 당헌에는 윤리심판원은 외부 인사가 원장으로 독립성을 명시하고 있다. 반면에 당무위원회는 당대표와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가 주축이 된 의결기구"라며 "만일 이재명 의원이 당대표가 되면 당대표가 의장이 되는 당무위원회에서 자신의 직무를 정지하지 않을 수 있도록 '셀프 면죄'가 가능해진 셈"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생 우선, 국민곁에'라는 민주당의 전당대회 표어를 '이재명 우선, 팬덤곁에'로 바꿔야 할 판"이라며 "사법의 잣대는 국민 누구에게나 평등하고 이재명 의원도 예외일 수 없다. 정치탄압, 정치보복이라는 그들만의 황당한 정치 논리가 사법 정의 실현의 방패막이가 될 수 없음을 민주당은 명심해야 한다"고 규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멈췄던 '도심복합사업' 후보지 발표 재개…양재·목동 유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