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계곡살인' 이은해가 인정한 '꽃뱀 계획'…"술 먹이고 모텔 기습"

머니투데이
  • 양윤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9 08: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계곡살인' 사건의 피의자 이은해(왼쪽)·조현수가 지난 4월 19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사진=뉴스1
'계곡살인' 사건의 피의자 이은해(왼쪽)·조현수가 지난 4월 19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사진=뉴스1
'계곡 살인' 사건 피의자 이은해씨(31)와 공범 조현수씨(30)가 피해자 윤모씨에게 위자료를 받기 위해 '꽃뱀 계획'을 세웠던 것으로 밝혀졌다.

18일 뉴시스에 따르면 인천지법 형사15부(부장판사 이규훈)는 살인 및 살인미수,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미수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이씨와 조씨의 8차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검찰은 이씨와 지난 2016년 8월부터 2019년 7월까지 교제한 전 남자친구 A씨를 증인으로 불러 신문했다. A씨는 '계곡 살인사건'이 일어난 지난 2019년 6월30일에도 이씨와 동거하고 있었다.

A씨는 "이은해가 2019년 5월쯤 '윤씨와의 관계를 정리하고 싶은데 정리가 안 된다'고 했다"며 "윤씨에게 '위자료'를 받으려는데 이를 조현수가 도와주고 있다더라"고 진술했다.

이어 "이은해는 윤씨를 자신의 지인과 술을 먹도록 하고 모텔에 둘을 같이 재운 뒤 기습할 계획을 세웠다"며 "윤씨와 헤어지면서 위자료까지 받으려던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은해씨는 "윤씨와 헤어지고 위자료를 받기 위해 A씨가 말한 계획을 세웠던 것이 사실"이라고 했다. 재판 과정에서 처음으로 자기 행동에 대해 인정한 것이다.

이씨와 조씨의 다음 공판은 19일 오후 2시에 같은 법정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씨 등은 지난 2019년 6월30일 오후 8시24분 경기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수영을 못하는 이씨의 남편 윤모씨에게 다이빙을 강요해 물에 빠져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TSMC 따돌릴 승부수 던졌다…"2027년 1.4나노 양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