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개콘' 출신 고혜성, 간판 닦아 돈 벌다 추락→영구 장애 얻은 사연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82,394
  • 2022.08.19 10: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캡처
코미디언 고혜성이 영구 장애 판정을 받게 된 사연을 털어놨다.

지난 18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서는 KBS2 '개그콘서트'로 얼굴을 알린 고혜성이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고혜성은 알코올 중독이었던 아버지의 가정폭력으로 힘든 어린 시절을 보냈다고 밝혔다.

그는 "초등학교 때부터 '엄마 도망가'라고 했었다. 나는 늘 어머니가 도망가셔서 혼자 잘 사셨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어머니는 매일 같이 집에서 쌀 걱정, 월세 걱정하시고 돈 때문에 걱정하시고 늘 우셨다. 그런 모습을 지켜보면서 내가 돈을 벌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고혜성은 고등학교 자퇴 후 17살 때부터 생계에 뛰어들게 됐다고 했다.

그는 "자퇴하고 17살 때부터 새벽 4시에 신문 배달하고, 힘든 밑바닥 일을 안 해본 게 없다. 총 20~30가지? 되게 많이 했다"고 밝혔다.

돈 되는 일이라면 물불 가리지 않고 했다는 고혜성은 25살이 되던 해에 간판을 닦던 중 3층 높이에서 떨어지는 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그는 발뒤꿈치 부상을 입어 영구 장애 판정을 받게 됐다.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캡처

고혜성은 "평생 걸을 수 없다더라. 계속 기어 다니고 자빠지고 쓰러지고. 그걸 1년을 넘게 지옥 훈련을 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혼자서 피 흘리면서, 절뚝거리면서 (재활을) 했던 생각을 하면 저 스스로 너무 불쌍한 것 같다. '난 왜 이렇게까지 힘들게 살았지' 싶었다"고 털어놓으며 눈시울을 붉혔다.

고혜성은 친동생 은성씨와 만나 과거 간판 닦을 때를 회상했다. 고혜성은 "둘이 같이 사다리 메고 다니면서 길거리에 더러운 간판 닦고 그랬다. 내가 그때 25살, 네가 21살 때였다"고 말했다.

이에 동생 은성씨는 "어떨 때는 가게 들어가서 '이거 간판 하나 닦는데 만원인데 거지한테 적선하는 셈 치고 닦으시라'고 했었다. 그렇게 만 원씩 벌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은성씨는 또 "16~17살 때부터 쉬지 않고 지금까지 달려봤다고 보면 된다. 형은 보면 '어떡하면 돈을 벌까?' 그 생각밖에 안 했던 것 같다"고 했다.

이에 고혜성은 "그렇다. 나는 돈만 생각했다. 어떻게든 돈을 벌어야 엄마 맛있는 것도 사드리고 너도 뒷바라지하고. 하여튼 아빠 대신에 내가 어떻게든 우리집을 살려야 한다는 생각이 많았던 것 같다"고 공감했다.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캡처

고혜성은 코미디 무대를 떠난 뒤 7권의 책을 썼고, 현재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고혜성은 "프로그램이 갑자기 사라졌다. 어떻게 개그맨이 됐는지 책을 한 번 써보자 했다. 반응이 좋아서 많이 나갔다. 강연이 그때부터 계속 들어오더라"고 강사가 된 계기를 밝혔다.

한편 고혜성은 1975년생으로 올해 한국 나이 48세다. 2006년 KBS 특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개그콘서트'의 '현대생활백수' 코너에서 파란색 운동복을 입고 나타나 "대한민국에 안 되는 게 어딨니? 다 되지"라는 유행어를 선보여 큰 인기를 끌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만전자·7만닉스 가나"…물타던 개미들, 신저가에 '패닉'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