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호야홈텍, 호야온돌 일본 첫 수출...러시아·미국 이어 3번째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9 10: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호야홈텍 임직원들이 지난17일 일본에 수출하는 호야온돌 컨테이너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호야홈텍
호야홈텍 임직원들이 지난17일 일본에 수출하는 호야온돌 컨테이너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호야홈텍
건축자재기업 호야홈텍은 지난 17일 탄소복합소재로 만든 호야온돌 2000세트와 찜질베드 등을 일본에 첫 수출했다고 19일 밝혔다.

호야온돌은 주택에 설치하는 바닥난방용 패널이다. 찜질베드는 보일러를 포함한 세트 상품으로 쉽게 조립·해체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호야홈텍은 일본시장 진출을 위해 지난 6월 한국무역협회가 주관 한 일본 도쿄 한국상품전시회에 호야온돌을 출품한 바 있다. 전시회에서 일본 현지 바이어들이 한국의 온돌문화와 호야온돌에 대해 많은 관심을 보였고 지역 대리점을 희망하는 업체와 유통 관련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호야그룹은 일본시장에 제품을 직접 판매하기위해 한국 교민들이 많이 거주하는 오사카에 현지 법인을 설립한데 이어 마쿠아케, 아마존 등 온라인 쇼핑몰과 대리점을 통한 오프라인 판매도 준비하고 있다. 호야홈텍은 이번 일본 진출로 러시아, 미국에 이어 수출길을 넓히게 됐다.

이정택 호야홈텍 본부장은 "몇 년 전부터 일본에선 젊은 층을 중심으로 바닥난방이 관심을 끌고 있으며 바닥난방을 설치한 주택은 임대료가 높아도 세입자에게 인기가 많다"면서 "호야온돌은 시멘트 바닥 이상으로 강도가 높으면서 열전도율, 축열성, 경량성, 두께 등 장점을 앞세워 현지시장을 추가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호야홈텍은 전북 군산에 1·2공장을 두고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과 함께 친환경복합신소재 난방제품이자 건식방식의 '호야온돌'을 개발한 바 있다. 지난 6월에는 LH공사 표준시험동에서 실시한 '바닥충격음 성능시험' 결과에서 '중량 1등급', '경량 3등급' 기준을 받아 30가구 미만의 공동주택에도 납품할 수 있게 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맏형' 따라 탄소중립…삼성 전자계열사들도 'RE100' 동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