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저랑 사진 좀…" 요청에 직원들 놀래킨 이재용의 센스

머니투데이
  • 오문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1,320
  • 2022.08.19 15: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기흥 반도체 R&D(연구개발)단지 기공식에 참석한 이재용 부회장이 직원들과 반갑게 인사하는 모습./사진제공=삼성전자
기흥 반도체 R&D(연구개발)단지 기공식에 참석한 이재용 부회장이 직원들과 반갑게 인사하는 모습./사진제공=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19일 삼성전자 화성캠퍼스에서 임직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19일 삼성전자 화성캠퍼스에서 임직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출근 전에 아내에게 이재용 부회장과 단독사진을 찍어오겠다고 큰소리쳤습니다. 저랑 사진 좀 찍어주실 수 있으실까요?"

19일 이재용 삼성전자 (54,000원 ▼500 -0.92%) 부회장이 반도체 부문 임직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나온 돌발 요청이다. 이에 이 부회장은 직접 영상통화를 걸어 해당 직원의 아내와 인사를 했다고 한다. 간담회 종료 후에는 모든 참석자들과 한명 한명 기념 사진을 찍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간담회 내내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이어졌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경기도 용인 기흥캠퍼스에서 차세대 반도체 R&D(연구개발)단지 기공식에 참석한 뒤 곧바로 화성캠퍼스를 방문해 반도체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 부회장이 이동하는 동안 직원들이 몰려 환호하며 악수를 청하기도 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직원들의 건의사항을 경청하고 도전과 혁신을 촉진하기 위한 조직문화 개선 방안 등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번 간담회를 기점으로 직접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점차 늘려나가겠다는 약속도 했다.

이 부회장이 임직원들과 직접 만나 대화를 나눈 것은 2020년 8월 수원사업장 '워킹맘' 직원들과의 간담회 이후 2년만이다. 지난해 8월 가석방으로 출소했으나 취업제한 규정 등 영향으로 일선 직원들과는 간담회 형식의 소통을 갖지 못했다.

임직원 소통 행보는 이 부회장이 최근 강조한 인재 중심 경영과 맞닿아 있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 6월 유럽 출장을 마치고 귀국하는 길에 "시장의 혼동과 불확실성이 많은데 우리가 할 일은 좋은 사람을 모셔오고 유연한 문화를 만드는 것"이라며 조직문화 변화를 예고한 바 있다.

한편 삼성전자가 국내에 R&D센터를 설립하는 건 2014년 경기 화성 사업장 DSR(디바이스솔루션리서치) 설립 후 8년 만이다. 삼성은 2025년 중순 가동할 예정인 반도체 R&D 전용 라인을 비롯해 2028년까지 연구단지 조성 작업에 약 20조 원을 투자할 방침이다. 부지 규모는 약 10만9000㎡(3만3000여평)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밑 빠진 韓증시 또 '최저점'…"코스피 1920까지 밀릴 수 있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