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인터파크' 품은 '야놀자' 빅데이터 플랫폼 앞세워 여행판 뒤집나?

머니투데이
  • 유승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20 09: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IT·여행서비스 전문가 최휘영 전 트리플 공동대표 인터파크 신임 대표로

'인터파크' 품은 '야놀자' 빅데이터 플랫폼 앞세워 여행판 뒤집나?
야놀자 품에 안긴 '여행공룡' 인터파크가 엔데믹(감염병의 풍토병화)에 맞춰 기지개를 켜는 모습이다. 여행시장 '디지털 퍼스트 무버'로 두각을 드러낸 트리플을 한 가족으로 맞이하더니 2000년대 네이버의 성장을 이끌었던 최휘영 트리플 대표에게 지휘봉을 맡겼다. 야놀자 구상에 따라 본격적인 글로벌 '트래블 테크' 플랫폼으로 도약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2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인터파크는 전날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고 최휘영 전 트리플 공동대표를 신임 대표로 선임했다. 지난 4월 그래디언트 (15,200원 ▲300 +2.01%)(옛 인터파크)와 전자상거래 부문에 대한 물적분할 절차를 마친 뒤 비어 있던 자리를 3개월 여 만에 채웠다. 이달 1일 인터파크와 합병절차를 마무리 한 피합병법인인 여행플랫폼 트리플의 대표가 통합법인을 맡게 된 다소 이례적인 상황이 연출됐다.

업계 안팎에선 야놀자 품에 안겨 새롭게 출범한 인터파크를 이끌 적임자로 최 신임 대표의 선임이 어느정도 예견된 수순이었단 반응이다. 언론인 출신인 최 신임 대표는 야후코리아에서 포털 뉴스 서비스 구축에 기여한 1세대 IT 기업인으로 이름을 알렸다. 2002년부터는 NHN (22,600원 ▲600 +2.73%)에서 대표직을 역임하며 2000년대 네이버의 성장기를 이끌었다.

2016년에는 카카오 (59,300원 ▼400 -0.67%)에서 모바일 신규서비스 개발을 총괄했던 플랫폼 전문가 김연정 전 트리플 공동대표와 초개인화 여행플랫폼인 트리플을 창업해 600만명이 이용하는 서비스로 성장시켰다. 최 신임 대표는 트리플에서 IT·투자 분야에 깊게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IT는 물론 여행 분야까지 두루 전문성을 갖췄단 점에서 인터파크를 인수한 야놀자가 그리는 밑그림에 가장 적합하단 평가다.

앞서 야놀자는 국내 여행·공연·스포츠 등 여가 분야 대표 이커머스인 인터파크 알짜 사업부문에 대한 지분 70%를 2940억원에 인수했다. 비전펀드II로부터 2조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한 이후 진행한 가장 눈에 띄는 '빅딜'이다. 항공권 세일즈파워 등 탄탄한 하드웨어를 갖추고 있어 해외여행 장악력이 떨어지는 야놀자의 글로벌 여행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가 될 것이란 기대감을 모았다.
최휘영 신임 인터파크 대표. /사진제공=인터파크
최휘영 신임 인터파크 대표. /사진제공=인터파크
다만 글로벌 여행시장에서 불고 있는 디지털 전환 트렌드에 인터파크의 적응력이 다소 떨어지는 점은 문제로 지적됐다. 1세대 이커머스이긴 해도 워낙 몸집이 커진데다, 상품·콘텐츠 혁신보단 최저가 프로모션 위주의 사업이 지속돼 위기감이 커지고 있었기 때문이다. 지난해 인공지능(AI) 기반 맞춤 자유여행 플랫폼을 선보였지만 큰 성과를 거두지 못하는 등 디지털 전환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대한 야놀자의 처방이 2020년 100억원의 전략적 투자를 단행하며 실질적인 경영권도 쥐고 있던 트리플과 인터파크의 화학적 결합이다. 기존 커머스 중심의 온라인여행사(OTA)가 아닌 전 세계 여행지 빅데이터를 확보, 여행객이 직접 동선에 따라 여행일정을 짜는 등 초개인화 콘텐츠에 초점을 맞춘 서비스로 두각을 드러낸 만큼, 인터파크의 하드웨어와 유기적인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란 판단에서다.

인터파크가 야놀자와의 인수 후 통합(PMI) 작업을 온전히 마치지 못했고, 트리플과의 합병도 얼마 지나지 않아 최 신임 대표를 중심으로 한 여행·IT·커머스 신사업 구상이 당장 드러나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해외여행 시장이 빠르게 정상화되고 있는 만큼 트리플의 빅데이터 기반 여행 서비스와 인터파크의 고객 네트워크, 공연·출판·레저 역량을 결합한 종합 자유여행 콘텐츠를 선보일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야놀자의 숙박·레스토랑 예약 등의 플랫폼 기술력을 더한 디지털전환 드라이브도 걸릴 예정이다. 인터파크 관계자는 "아직 PMI가 진행 중이라 구체적으로 정해진 것은 없다"면서도 "그간 프로모션 위주의 사업모델에 대한 지적도 많았는데, 조만간 새로운 사업방향에 대한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광기, 패닉, 붕괴...투심 무너질때, 외국인 '줍줍'한 K-주식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