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갑자기 솟구친 '40m 물기둥' 12일째…日 홋카이도에 무슨 일이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4,755
  • 2022.08.19 20: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일본 홋카이도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40m 물기둥이 솟구쳐 올라 12일째 멈추지 않고 있다. /사진=HTB 방송 화면 갈무리
일본 홋카이도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40m 물기둥이 솟구쳐 올라 12일째 멈추지 않고 있다. /사진=HTB 방송 화면 갈무리
일본 홋카이도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40m 물기둥이 솟구쳐 올라 12일째 멈추지 않고 있다.

지난 18일 일본 홋카이도텔레비전방송(HTB) 등에 따르면 일본 홋카이도 오샤만베 마을에 있는 이이나리 신사 앞 숲속에서 지난 8일 오후부터 물기둥이 치솟기 시작해 12일째 이어지고 있다.

물기둥은 높이 30~40m를 유지하고 있으며 수온은 20~23도로 확인됐다.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

일본 홋카이도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40m 물기둥이 솟구쳐 올라 12일째 멈추지 않고 있다. /사진=HTB 방송 화면 갈무리
일본 홋카이도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40m 물기둥이 솟구쳐 올라 12일째 멈추지 않고 있다. /사진=HTB 방송 화면 갈무리
홋카이도 지질연구소 관계자는 "가연성의 천연가스와 지하수, 지층수가 함께 솟아오르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해당 지역에서는 1958~1960년 사이 천연가스나 석유 등 지하자원을 조사하기 위해 최소 11개의 우물을 판 적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전문가들은 이 우물 중 하나로부터 가스나 물이 분출된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신사 주변에는 물기둥을 구경하려는 인파가 각지에서 몰려들고 있다. 많은 날에는 하루 약 1500명이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이 물기둥으로 인해 55dB(데시벨) 정도의 굉음이 24시간 계속되면서 인근 주민들은 고충을 호소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뚝, 주식 망했는데…"주담대 금리 8% 간다" 영끌족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