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웃찾사' 김선정, 무릎 연골 파열→갑상선암…"7년 공백 뼈아파"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9 21: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코미디언 김선정이 7년간 무대에 오르지 못한 사연을 털어놨다.

김선정은 19일 공개된 유튜버 '근황올림픽'과 인터뷰에서 "건강이 안 좋아 공백기가 길어졌다"고 고백했다.

김선정은 먼저 무릎 연골이 파열됐다고 밝혔다. 100kg이 넘는 선배를 업고 목마에 태우는 개그를 한 게 문제가 됐다고 토로했다.

그는 "한 3개월쯤 되니까 무릎이 아파졌다. 그런데 아프다고 말도 못 하고 7개월 동안 했다. 코너가 다 끝나고 병원에 갔다. 무릎이 안 펴졌다. 연골은 다 찢겨나갔고, 무릎은 짓눌려서 거의 붙었다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수술하고 재활 치료받고, 2년 있다가 또 수술하고 재활 치료받다 보니까 6년간 방송을 못 했다"고 덧붙였다.

'웃찾사' 김선정, 무릎 연골 파열→갑상선암…"7년 공백 뼈아파"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김선정은 재활을 끝내고 잠시 무대로 복귀했지만, 곧바로 갑상선암을 진단받았다고 한다. 이후 갑상선 한쪽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아 1년간 치료에 집중했다. 병원에서만 총 7년의 세월을 보낸 것.

김선정은 7년이라는 공백은 코미디언으로서 뼈아픈 시간이었다며 "방송에서는 안 불러주니까 행사 무대를 다니고 있다. 웃음을 주는 직업인데 힘든 일이 많을까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인물 검색하면 나오는 연예인이다. 더 많은 관심 가져달라"고 부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8억→4000만원 '뚝'… '억대' 재건축 부담금 단지 확 준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