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임주연, 떼쓰는 쌍둥이 자매에 '공격 행동'…오은영, 영상 비공개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9 22: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
가수 임주연이 이혼 이후 쌍둥이 자매가 퇴행 행동을 보이고 있다고 털어놨다. 다만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는 임주연의 육아 방식에 문제가 있다고 짚었다.

19일 방송된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에는 임주연이 출연해 육아에 대한 고민을 토로했다.

그는 이날 스튜디오에 전남편 조태준과 함께 출연했다. 둘은 "두 딸을 잘 키우고 싶다는 공동의 목표가 있다. 이혼 이후 친구처럼 지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둘의 고민은 이혼 이후 쌍둥이 자매가 퇴행 행동으로 엄마에게만 공격성을 보인다는 것. 임주연은 또 "예전에 아빠랑 살 때는 몰랐는데 두 딸이 저랑 살고부터는 속마음을 잘 털어놓지 않는 것 같다"고도 했다.

이후 방송에서는 VCR로 임주연과 두 딸의 일상이 공개됐다. 쌍둥이 언니는 치과에서 이를 안 뽑겠다며 떼를 쓰더니 테이블을 발로 차는 등 행동을 보였다. 두 딸은 같은 날 저녁에도 임주연에게 온갖 떼를 쓰며 실랑이를 벌였다.

결국 참다못한 임주연은 순간적으로 돌발 행동을 보여 출연진 모두를 놀라게 했다.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

이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는 영상을 멈춰 세우고 임주연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또 남은 영상은 임주연 가족을 위해 비공개하기로 했다.

그는 "엄마는 정당성이나 노력을 인정받지 못하면 억울하고 화가 나는 편이다. 마치 어린아이처럼 된다"며 "아이에게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아이에게 직접적으로 손을 데는 건 아니지만 공격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학대의 의도는 없었지만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이다. 공포로 아이를 통제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꼬집었다.

오 박사는 임주연의 대화 방식에도 문제가 있다고 봤다. 그는 "엄마의 표현에 문제가 있다"며 "꼭 아이들에게 법정에서 따지듯 한다. 아이들이 '난 엄마가 좋아'하면 그냥 받아들이면 되는데 '좋긴 한데 안 편하다는 얘기야?'라며 따져 묻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감정 없이 팩트만 요구한다. 부모로서 아이의 감정을 잘 다뤄야 하는 부분이 있는데 그게 빠져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8억→4000만원 '뚝'… '억대' 재건축 부담금 단지 확 준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