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지혜 "연매출 수십억원, 남편은 0원…혼인신고도 못했다" 고백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03,537
  • 2022.08.19 22: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그룹 파란 출신 가수 최성욱이 아내 김지혜와 갈등을 고백했다.

19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는 최성욱, 김지혜 부부가 출연했다.

둘은 이날 경제관념을 두고 자주 다툰다고 털어놨다. 김지혜는 수입이 없는 최성욱이 형편에 비해 돈을 지나치게 많이 쓴다고 지적했다. 경제적인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서 아직 혼인신고조차 못했다고도 했다.

최성욱은 수입 차이가 크다는 것은 인정하면서도 "저는 뮤지컬 공연을 많이 했고, 지금은 보컬 트레이닝을 주로 하고 있다. 그런데 항상 일이 있는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월급으로 따지면 많이는 안 되는데, 버는 돈 전액을 다 아내에게 이체한다"라고 주장했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그러나 김지혜는 "저한테 주는 돈보다 제 카드로 명품에 쓰는 돈이 더 많다. 그렇다면 그건 제 돈으로 쓰는 것 아니냐"고 반박했다.

김지혜는 또 최성욱에게 결혼 전부터 신용카드를 빌려주고 있다고도 했다. 그는 "연애 초반부터 카드를 줬던 것 같다. 그렇게 준 이유가 저랑 데이트에 나가면 제가 쓰는 그림보다는 남편이 하는 게 나아 보였다. 카드를 주다 보니까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금액 자체보다 힘들었던 건 일을 하면 남편이 얼마 벌었는지 계산을 아예 안 한다. '난 벌었고 다 줬으니까 난 이런 걸 살 수 있어' 그 마인드가 서운하다"라고 털어놨다.

부부는 연 수입도 공개했다. 최성욱은 "(버는 돈의 비율은) 99 대 1 정도다. 저는 잘 벌면 4000만~5000만원 정도 되는데 수입이 없으면 0원일 때도 있다"고 말했다. 반면 뷰티 관련 사업을 하고 있는 김지혜는 "연 매출액만 수십억원 된다"고 밝혔다.

둘의 고민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는 "지혜씨가 마음 안에서 너무 완벽한 남편을 기준으로 삼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꼬집었다.

이어 "지혜씨가 마음 안에는 (듬직한) 전통적인 남성 역할을 원하고 있었다. 근데 현실에서는 전업 주부 역할을 하는 남편에게 그 역할도 잘하길 바란다. 지혜씨가 피곤해서 집에 오면 맛있는 것도 해 달라고 하는데, 그건 남편에게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으라고 하는 게 아니냐"라고 지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멈췄던 '도심복합사업' 후보지 발표 재개…양재·목동 유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