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러 침공 알고도 숨겼다, 이유는…" 젤렌스키 발언에 우크라 발칵

머니투데이
  • 황시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20 11:3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만약 알렸다면 경제적 손실 컸을 것" WP 인터뷰 후폭풍 커져

[리비우=AP/뉴시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리비우에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의 3자 회담 이후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08.19.
[리비우=AP/뉴시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리비우에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의 3자 회담 이후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08.19.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미 워싱턴포스트(WP)와 인터뷰에서 경제적 손실을 우려해 러시아가 침공할 것이란 서방의 경고를 국민에게 제대로 알리지 않았다고 말한 것을 두고 후폭풍이 커지고 있다.

WP는 18일(이하 현지시간) 젤렌스키 대통령이 최근 인터뷰 발언으로 거센 역풍을 맞고 있다고 보도했다.

17일 젤렌스키 대통령은 WP 인터뷰에서 러시아 침공에 앞서 서방이 수차례 경고를 했는데도 이를 우크라이나 내부에 제대로 알리지 않았다는 지적에 "만약에 알렸다면 경제적 손실이 컸을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만약 (침공) 징후를 미리 알렸다면 지난해 10월부터 매달 70억달러(약 9조3000억원)를 잃었을 것"이라고도 했다.

우크라이나 국민들이 국외로 빠져나가거나 자금이 이탈하는 등 경제가 붕괴됐을 것이란 게 젤렌스키 대통령의 얘기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더 나아가 "우리 중 일부는 (침공 직후) 떠났지만 수많은 이들이 여기 머물며 보금자리를 지키려 싸웠다"며 자신의 판단을 옹호했다. 러시아가 침공 초반 우크라이나의 거센 저항에 직면해 수도 키이우 점령에 실패했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었다.

젤렌스키 대통령의 발언에 우크라이나 내부에서는 거센 반발이 일었다. 젤렌스키 대통령이 국민의 안전보다 경제를 우위에 뒀다는 지적이었다. WP는 "젤렌스키의 인터뷰가 전쟁 발발 이후 전례 없는 대중의 비판을 초래하고 있다"고 전했다.

우크라이나 온라인 매체 '우크라인스카 프라우다'의 세브길 무사예배 편집장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젤렌스키 대통령의 발언이 개인적으로 불쾌했다"며 "나는 도망치지 않았을 것이고 70억 달러 규모의 잠재적 피해는, 인명 손실, 러시아군의 신속한 남부지역 점령, 예상치 못하게 러시아 점령하에 놓이게 된 사람들의 두려움 등과 비교돼야 한다"고 비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을 지지하는 의견도 나왔다. 키이우 모힐라 경영대학원 발레리 피카 강사는 페이스북에서 "우크라이나인들은 미국의 경고를 언론 보도로 충분히 접할 수 있었다"며 "뉴스를 읽고 나서 짐을 싸지 않은 사람은 경고를 받지 않았다고 주장할 권리가 없다"고 지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청약 부적격' 3천명 날벼락…청약홈 개편해도 당첨 취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