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서른 살 된 한중 수교…"협력 확대" 인식 공유한 양국 총리

머니투데이
  • 오문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24 11: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4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열린 '한중 수교 30주년 기념 비즈니스 포럼' 행사. 한덕수 국무총리가 영상을 통해 축사하고 있다./사진=오문영 기자
24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열린 '한중 수교 30주년 기념 비즈니스 포럼' 행사. 한덕수 국무총리가 영상을 통해 축사하고 있다./사진=오문영 기자
"앞으로도 상호존중의 토대 위에서 더욱 단단한 동반자가 되기를 바란다." (한덕수 국무총리)
"협력을 심화하고 끊임없이 성장 포인트를 새롭게 발굴하고 양성해야 합니다." (리커창 중국 총리)

24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열린 '한중 수교 30주년 기념 비즈니스 포럼'에서 한중 양국 총리가 두 나라 협력이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날 포럼은 한중 수교 30주년을 기념해 그간의 성과를 되돌아보고 앞으로의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대한상공회의소, 한국무역협회, 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CCPIT(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 등 공동 주최다.

한 총리는 이날 영상 축사를 통해 양국 협력을 더욱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다가올 미래 30년을 바라보고 새로운 경제협력 단계로 도약해야 한다"면서 "양국의 실질적인 협력을 더욱 확대하고 글로벌 공급망 안전과 기후변화 등 국제사회 현안에 대한 협력도 한층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두 나라가 지난 30년간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성숙한 관계로 발전했듯이 앞으로도 상호존중의 토대 위해서 더욱 단단한 동반자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양국 정부 및 재계 인사들에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지원도 요청했다.

리커창 총리도 양국 관계를 확대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 그는 "그간 한중협력은 내 속에 네가 있고, 네 속에 내가 있는 관계로 양자에 큰 이익을 가져다줬다"면서 "양국 교역액은 수교 초기 50억달러에서 현재 3600억달러로 늘어났고, 양국의 공동 노력에 힘입어 관계발전은 풍성한 결실을 맺었다"고 언급했다.

리커창 총리는 이어 "현재 국제 정세가 복잡하고 세계 경제는 많은 불확실성 및 불안정성에 직면해 있다"면서 "중국은 한국과 함께 지난 30년의 유익한 경험을 기반으로 미래 지향적으로 더 많은 발전을 추진하고, 공동발전과 번영의 미래 30년을 함께 개척해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혁신과 창업, 첨단 제조, 디지털 경제, 녹색발전 등 분야로 협력을 심화하고 지속적으로 성장 포인트를 발굴하고 양성해야 한다"면서 "FTA(자유무역협정) 3단계 협상도 조속히 타결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포럼은 서울과 북경을 온라인으로 연결해 개최됐다. 한국 측에서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화상 참석), 정재호 주중한국대사, 윤도선 중국한국상회 회장, 황득규 중국삼성 사장, 서진우 SK 부회장, 하태중 우리은행 중국 총행장, 고광호 대한항공 중국지역 본부장, 고명환 LG화학 중국 총재,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대표이사, 김범호 SPC 부사장 등 기업인들이 참석했다.

중국 측에서는 런훙빈 CCPIT 회장,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인웨이위 주한중국상공회의소 회장, 양샤오쥔 주한중국상공회의소 집행회장, 리우전 베이징 콰이서우 테크놀로지 부총재, 순웨이 중국외운 한국 사장, 허샤오지엔 중국공상은행 서울분행장, 왕쉰 중국남방항공 한국지사장, 예쥔 중국건설유한회사 한국지사장 등이 자리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