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350원 벽' 넘은 환율…수출株 HMM·F&F·현대차마저 '털썩'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30 04:53
  • 글자크기조절
'1350원 벽' 넘은 환율…수출株 HMM·F&F·현대차마저 '털썩'
원/달러 환율이 1350원 선을 돌파했다. 강달러 여파가 개선 조짐을 보이던 외국인 수급에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고환율 수혜주로 알려진 수출 업종에 눈길이 쏠리지만 낙관보다 신중론이 앞선다.


'1340→1350원→다음은 ?원'…국장서 外人 빠져나갈라


29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19.1원(1.43%) 오른 1350.4원에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은 장중 1350.8원까지 찍으며 연고점을 새로 썼다. 2009년 4월 29일(1357.5원) 이후 13년 만에 처음으로 1350선을 돌파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Fed) 의장이 지난 26일(현지시간) 열린 잭슨홀 미팅에서 강경한 긴축 기조를 재확인하면서 원화 약세가 예견됐다. 지난주에도 1340원 선을 넘겼던 원/달러 환율은 이후로도 거듭 천장을 뚫고 있다.

고환율은 외국인 수급을 악화시켜 통상 지수에 부정적이다. 이날 달러 강세에 외국인투자자들은 462억원 순매도했다. 통상 강달러(원화 약세) 환경에서는 환차익 영향으로 외인들은 국내 주식을 팔아치운다.

향후 수급 전망 역시 불투명해졌다. 지난 상반기(1~6월) 국내 증시에서 19조7740억원 매도우위였던 외국인투자자들은 하반기(7월~지난 26일 기준) 들어서 4조9380억원 매수우위로 전환했다. 그러나 환율이 계속 고공행진할 경우 외국인 수급개선을 담보하기도 어렵다는 의견이 나온다.

김병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통상 외국인 매매 패턴은 원/달러 환율이 1350원을 상회하는 경우 환율 변동성 확대 우려로 순매도를 기록한다"며 "향후 환율 약세 전망이 우세하다는 점에서 외국인 순매수는 지속되기 쉽지 않다"고 판단했다.

김대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도 "최근 한국 증시에서 외국인 순매수가 진행됐으나 앞으로 그 강도가 약해지거나 방향성이 반대로 달라질 수 있다"고 밝혔다.


'高환율 수혜주' 해운·의류·車도 ↓…"환율=수출 증가? 글쎄"


29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달러·원 환율은 전 종가 대비 11.2원 오른 1342.5원으로 거래를 시작해 장중 1350원을 돌파하며 연고점을 경신했다. 이는 13년 4개월여 만에 최고 수준이다. /사진=뉴스1
29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달러·원 환율은 전 종가 대비 11.2원 오른 1342.5원으로 거래를 시작해 장중 1350원을 돌파하며 연고점을 경신했다. 이는 13년 4개월여 만에 최고 수준이다. /사진=뉴스1

역사적인 달러 강세에도 불구하고 흔히 '고환율 수혜주'로 알려진 업종들 주가도 지지부진하다. 보통 해운, 자동차, 의류 등 수출 비중이 높은 업종은 환율이 높으면 수출가격 경쟁력이 높아지는 경향이 있다. 고환율이 주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하는 셈이다.

이날 코스피시장에서 HMM (22,600원 ▲200 +0.89%)은 전 거래일 대비 1100원(-4.74%) 내린 2만2100원에 거래를 마쳤다. 같은 해운업종인 대한해운 (2,305원 ▼50 -2.12%)(-4.02%), 팬오션 (6,130원 ▼100 -1.61%)(-6.22%) 역시 급락을 면치 못했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해운 업종은 달러 강세 수혜주지만 하락했다"며 "향후 물동량 감소,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에 따른 수급 악화가 (주가에 부정적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의류 업종 대장주 F&F (152,500원 ▼100 -0.07%)는 전장 대비 6000원(-4.2%) 하락한 13만7000원에 마감했다. F&F는 중국 수출 비중이 높은데 위안화는 원화와 동조화되는 경향이 있어 오늘날 원화 약세와 무관하다고만 보기는 어렵다.

의류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업체 한세실업 (16,860원 ▲710 +4.40%)(-5.5%), 영원무역 (43,250원 ▼50 -0.12%)(-3.92%) 역시 동반 하락했다. 역시나 수출 비중이 큰 자동차 업종 현대차 (172,800원 ▲2,900 +1.71%)기아 (71,200원 ▲1,500 +2.15%)는 이날 코스피시장에서 각각 2.58%, 1.77% 빠졌다.

이와 관련 최근 환율과 수출 간 관계가 과거처럼 명확하지 않다며 달러 강세만으로 이들 업종 주가를 뒷받침하기에는 부족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채광혁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번 주 한국의 종합수출대책발표 예정인 가운데 이와 관련해 일부에서는 고환율에 따른 수출 경쟁력 강화를 기대하는 시선도 존재한다"면서도 "한국과 직접적인 경쟁 관계인 일본 엔화가 지나치게 낮아 뚜렷한 수출 경쟁력 확보에 의구심이 들고, 환율과 수출 증가율의 관계도 불명확한 부분이 많다"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기본적으로 글로벌 무역이 늘어나지 않는 상황에서 한국 만의 수출 증가에 획기적인 개선이 나타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조클럽 달성했는데 성과급 반토막"…LGU+ 직원들 뿔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