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상승하던 증시 끌어 내린 환율…약세장 뚫을 '불패' 경험칙은?

머니투데이
  • 홍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02 17: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내일의 전략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코스피는 특별한 상승 모멘텀이 부재한 가운데 소폭 상승해 2420선 근처에서 등락을 거듭하다 장 후반 하락 반전했다. 달러 강세가 확대되고 원/달러 환율이 오른 영향이다. 한국 증시는 다시 한 번 시장을 덮친 금리 인상 공포와 고환율의 영향 아래 힘겹게 2400선을 지키는 모습이다.

2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7.7원 오른 1362.6원으로 장을 마쳤다. 이날 오전 원/달러 환율은 하락해 1350원대 초반까지 하락하기도 했으나 오후들어 급반등하며 1360원대를 돌파했다. 환율 1360원대 돌파는 13년4개월여만이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6.20포인트(-0.26%) 내린 2409.41로 장을 마감했다. 환율이 오후 들어 급등하자 외국인과 기관이 매도폭을 키웠다. 이날 외국인은 1855억원, 기관은 1324억원 순매도 했고 개인은 2945억원 매수 우위를 보였다.

운송장비(+0.44%)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73,400원 ▲1,900 +2.66%)(+1.00%), 한국항공우주 (47,700원 ▲2,900 +6.47%)(+0.83%) 등 방산주 중심으로 강세를 보였다. 현대차 (169,000원 ▲1,500 +0.90%)(+0.51%), 기아 (67,300원 ▲1,900 +2.91%)(+0.75%) 등 자동차주도 강세였는데, 8월 판매 호조가 반영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국내 5대 완성차 업체의 8월 총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11.8% 증가한 61만5000대로, 현대, 기아차는 역대 8월 기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보험업은 1.56%상승했는데, 삼성생명 (70,700원 ▲1,000 +1.43%)(+4.06%), DB손해보험 (61,300원 ▲2,000 +3.37%)(+1.01%) 강세가 상승을 이끌었다. 의약품(+0.56%)은 삼성바이오로직스 (885,000원 0.00%)(+1.45%), SK바이오사이언스 (80,700원 ▲900 +1.13%)(+2.78%) 등 CMO주 강세를 보이며 올랐다.

반면, 철강금속(-2.48%)이 업종 중 가장 부진했는데, 최근 계열분리를 위한 지분 경쟁으로 급등세를 기록한 고려아연 (633,000원 ▼13,000 -2.01%)이 차익실현 매물 출회로 4.04% 내렸다.

카카오 (55,900원 ▲1,300 +2.38%)(-1.68%), 네이버(NAVER (182,500원 ▲2,000 +1.11%))(-0.85%) 등 인터넷주가 약세를 보여 서비스업은 0.80% 하락했다. 업종 내 쏘카 (19,050원 ▲1,550 +8.86%)는 6.26% 하락했다.

이날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44포인트(-0.31%) 내린 785.88로 장을 마쳤다. 외국인은 783억원 순매도 했고 기관은 123억원 순매수 했다. 개인은 525억원 매수 우위를 보였다.

통신서비스가 2.23% 상승했고 기타제조가 2.06% 하락했다. JYP Ent. (61,200원 ▲900 +1.49%)가 2.18% 상승 마감했고 셀트리온제약 (66,400원 ▲1,900 +2.95%)은 1.19% 하락했다.

코스피는 당분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 정책 전망에 따라 변동성을 보일 가능성이 크지만, 그 폭이 크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증권가에서는 인플레이션 리스크의 헤지 가능성이 높은 종목을 위주로 중장기 전략 대응을 할 것을 추천하고 있다.

김용구 삼성증권 연구원은 "연준 정책 컨센서스와 시장 작동원리 변화는 월초 국내외 자산시장의 변동성 확대를 자극할 공산이 크다"면서도 "그 충격은 6~7월 저점(코스피 2300선)을 넘어설 정도는 아닐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국내증시 역사를 관통하는 불패의 경험칙은 코스피 12개월 선행 P/E 10.0배 이하 구간에선 부화뇌동격 투매보단 보유가, 속절없는 관망보단 중장기 시각하 전략대안 저가매수의 투자성과가 절대적으로 앞섰다는 사실"이라며 "베어(약세장) 마인드가 결코 현 장세 해법이 될 수 없다고 보는 이유로, 현 주가와 밸류를 담보로 시간 싸움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LG생건 철수·엔프라니 제재…軍 '교란 품목' 조사 결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