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인도, 1분기 GDP 영국 제쳤다…'세계 5위' 경제대국 등극

머니투데이
  • 송지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04 15: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블룸버그, 1Q GDP 성장률·환율 등 종합 분석…
'영국 8160억 달러 < 인도 8547억달러' 역전…
과거 89년간 지배당했던 영국 처음으로 제쳐…
세계 2위 인구 앞세워 매년 꾸준한 성장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사진 가운데)가 지난달 15일 인도의 독립기념일에 뉴델리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해 사람들과 손을 잡고 있다. /ⓒAFP=뉴스1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사진 가운데)가 지난달 15일 인도의 독립기념일에 뉴델리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해 사람들과 손을 잡고 있다. /ⓒAFP=뉴스1
인도가 영국을 제치고 세계 5위 경제 대국으로 올라섰다는 분석이 나왔다. 20여년 전 한국보다 경제 규모가 작았던 인도는 매년 높은 성장세를 지속, 과거 자국을 지배했던 영국을 넘어서는 경제 성과를 이뤘다.

4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국제통화기금(IMF)의 국내총생산(GDP) 수치와 성장률, 환율 등을 토대로 자체 산정한 결과에 따르면 올 1분기 인도의 명목 GDP(물가상승분 반영)는 8547억달러(1179조원)로 영국의 8160억달러(1112조원)를 넘어섰다.

분기 기준이지만 인도 GDP가 영국을 제친 건 이번이 처음이다. 89년 간 영국의 식민지였던 인도의 경제 규모가 독립 후 75년 만에 처음으로 영국을 넘어선 셈이다.

2021년 말 기준으론 영국의 GDP가 3조1084억달러(4237조원)로 인도의 2조9461억달러(4016조원)를 앞섰다. 그러나 올해 1분기 영국 GDP가 전 분기 대비 0.8% 성장에 그친데 비해 인도가 4.1% 성장하면서 순위가 역전됐다.

올해 남은 기간 영국이 인도를 다시 추월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인도는 지난 2분기에도 13.5% 성장하는 등 올 연말 평균 7% 이상 경제성장률을 달성할 것으로 보이는 반면 영국은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지고 있다. 올 2분기 GDP도 0.1% 후퇴했다. 환율 측면에서도 인도 루피화 대비 영국 파운드화 가치가 약세여서 올 한 해 전체 GDP에서 인도가 영국을 압도적으로 따돌릴 가능성이 높다.

지난달 15일 인도 독립기념일 행사에 참가한 사람들이 국기를 흔들고 있다.  /ⓒAFP=뉴스1
지난달 15일 인도 독립기념일 행사에 참가한 사람들이 국기를 흔들고 있다. /ⓒAFP=뉴스1
20여년 전 영국과 인도의 경제 규모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격차가 컸다. 2000년 기준 영국의 GDP는 미국·일본·독일에 이어 4위였지만, 인도는 한국보다도 낮은 세계 13위였다. 하지만 인도는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인구를 앞세워 매년 6~7% 성장세를 지속하며 경제 규모를 키웠다.

특히 정보기술(IT)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 기술을 선보이고 있어 확실한 성장 엔진을 장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국이 중국을 견제하면서 인도가 중국을 대체할 '세계의 공장' 역할을 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반면 영국은 2% 안팎 저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올 들어 10%를 웃도는 기록적인 물가상승률, 달러 등 글로벌 통화 대비 파운드화 약세 등 경기 침체가 심화하고 있다.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영국이 오는 2024년까지 침체에 빠지는 반면 인도 경제는 꾸준히 성장해 양국의 격차가 더 벌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다만 인구 수를 고려한 1인당 GDP는 여전히 영국이 인도를 압도한다. 인도 민간은행인 코탁마힌드라은행의 우데이 코탁 최고경영자(CEO)는 트위터를 통해 "인도가 제5의 경제대국이 되며 영국을 이긴 자랑스러운 순간"이라면서도 "1인당 GDP는 인도가 250달러인 반면 영국이 4만 7000달러로 아직 갈 길이 멀다"고 말했다. 지난해 인도와 영국의 인구는 각각 12억 9000만 명과 6000만 명으로 집계됐다.

인도 뉴델리의 한 시장에서 노동자들이 휴식을 취하고 있다. /ⓒAFP=뉴스1
인도 뉴델리의 한 시장에서 노동자들이 휴식을 취하고 있다. /ⓒAFP=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만드는 것만큼 어려운 원전 해체"…1개 뜯는데 1조원 '잭팟'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