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中企 해외판로 개척 돕는 큰 장 열렸다…오늘 '소싱위크' 개최

머니투데이
  • 세종=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06 15: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6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22대한민국 소싱위크에서 국내외 바이어와 참여기업간의 수출상담회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뉴스1
6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22대한민국 소싱위크에서 국내외 바이어와 참여기업간의 수출상담회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뉴스1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중소기업유통센터,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이 6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2022 대한민국 소싱위크(Korea Sourcing Week)'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2022 소싱위크는 우수한 중소기업 제품의 국내 유통과 해외 판로를 종합 지원하기 위해 그간 별도로 진행하던 국내 판로 전시회(대한민국 마케팅 페어)와 해외 판로 전시회(글로벌 비즈니스 소싱페어)를 통합해 올해 처음으로 개최하는 행사다. 6일부터 7일까지 양일간 진행된다.

이번 행사에는 해외 44개국의 바이어 180개사와 백화점, 대형마트, 홈쇼핑 등 국내 60개 유통망에서 바이어 145명 및 중소기업 1100개사가 참여한다. 해외 바이어와 중소기업 700여개사가 참여하는 1대 1 온·오프라인 수출상담회와 유통 바이어와 중소기업 250여개사가 참여하는 1대 1 내수 상담회도 운영한다.

또 수출상담회와 함께 국내·외 바이어가 현장에서 직접 중소기업 우수제품을 체험해볼 수 있도록 뷰티, 패션, 소형가전 등 국내·외 수요가 높은 소비재 분야 중소기업 100개사를 선별해 '우수제품 전시관'을 꾸렸다.

국내 대형 홈쇼핑(GS·롯데·현대·공영홈쇼핑) 유통 담당자와 함께 해외 홈쇼핑에 입점해 수출 가능성이 높은 제품을 발굴하는 해외 홈쇼핑 품평회도 운영한다.

아울러, 중국, 베트남 등 중소기업 주요 수출국가의 인플루언서를 초청해 중소기업 제품 시연회와 라이브커머스 방송 판매전을 진행하며 바이어뿐만 아니라 현지 소비자에게 우수한 국내 중소기업 제품을 소개하는 시간도 가진다.

이번 행사에선 중소기업의 국내·외 판로 확대뿐만 아니라 수출 중소기업의 물류부담을 경감하고 수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와 삼성SDS 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삼성SDS는 지난해 8월 디지털 물류서비스 '첼로 스퀘어'를 새롭게 오픈해 중소기업이 손쉽게 수출입 물류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다양한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 중국 봉쇄 등으로 물류난이 장기화됨에 따라 물류애로를 호소하는 현장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두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미국 동·서안, 유럽, 동남아, 중남미 등 6개 항로에 중소기업 전용 선적공간을 월 평균 420TEU(1TEU는 20피트 짜리 컨테이너 1개) 지원한다.

이 밖에도 개별적으로 현지 물류거점을 확보하기 어려운 중소기업을 위해 해외 물류창고 서비스를 제공하고, 삼성SDS의 IT 솔루션을 활용해 중소기업이 효율적으로 수출 업무를 할 수 있도록 업무 자동화 및 데이터화를 지원한다.

이영 장관은 "최근 중소기업이 처한 어려운 대내·외 경영여건을 극복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중기부는 중소기업의 국내·외 판로 확대를 위해 마케팅부터 온라인 판로 확보 지원, 물류애로 해소 등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라이브커머스 방송 판매전에는 이 장관과 베트남 진출 한국인 뷰티 유튜버인 '체리혜리'가 출연해 국내 중소기업 화장품을 베트남 소비자에게 판매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