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경희사이버대 김기택 교수, 제67회 대한민국예술원상 수상

머니투데이
  • 권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06 17: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경희사이버대 김기택 교수, 제67회 대한민국예술원상 수상
경희사이버대학교 미디어문예창작학과 김기택(사진) 교수가 지난 5일 대한민국예술원에서 열린 '제67회 대한민국예술원상 및 제1회 대한민국예술원 젊은 예술가상 시상식'에 참석해 문학 부문 '대한민국예술원상'을 받았다.

창작의욕을 고취하고 문화 예술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지난 1955년부터 시행한 대한민국예술원상은 국내 문화 예술계 인사 중 우수한 연구, 작품 제작 또는 현저한 공로가 있는 자를 선정해 시상하는 상이다. 이는 국내에서 가장 권위 있는 상으로 문학, 미술, 음악, 연극·영화·무용 등 4개 부문에서 현재까지 223명의 수상자를 배출했다.

김 교수는 지난 1989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시 '꼽추'로 등단했다. 이후 32년간 작품 활동을 이어오며 '태아의 잠'을 비롯한 7권의 시집을 출간하고, 김수영문학상(1995) 등 8개의 국내 주요 문학상을 수상했다.

'사무원 시인'으로서 직장 생활과 작품 활동을 병행한 김 교수는 일상을 관찰하며 산업사회의 비인간화, 전통적 가치관의 붕괴 등에 대한 근본적인 의미를 성찰했다. 그의 시집은 영어, 스페인어, 포르투갈어, 일본어 등 다양한 언어로 번역돼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까지 주목받고 있다.

김 교수는 "그동안 시를 쓰도록 추동해 온 에너지는 소심하고 겁 많은 성격, 그리고 열등감이나 나약함이 아닐까 생각한다"며 "시를 쓰면서 소심함과 나약함에 숨 쉴 구멍을 만들어 줬다. 내면을 계속 운동하게 함으로써 스스로를 지탱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이어 "시라는 형식의 글을 통해 자신의 내부에서 벌어지는 여러 일을 드러낼 수 있었지만, 과연 큰 상을 받을만한 일인가 생각해 보면 부끄럽다"며 "그래도 어딘가에 숨어서 나를 기다리고 있을 것 같은 말들과 아직 쓰지 않은 시가 있다는 것을 위안 삼겠다"고 덧붙였다.
경희사이버대 김기택 교수, 제67회 대한민국예술원상 수상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고무줄 잣대 vs 신뢰훼손…위믹스 소송, 투자자만 폭락 떠안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