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세계 직업기술 대표' 정부가 직접 돕는다…지원금 月100만원으로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14 11: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인천 부평구 글로벌숙련기술진흥원을 방문해 국제기능올림픽 가구 제작 훈련 과정을 체험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인천 부평구 글로벌숙련기술진흥원을 방문해 국제기능올림픽 가구 제작 훈련 과정을 체험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정부가 '세계 직업기술 무대'라고 불리는 국제기능올림픽 국가대표 선수단 처우와 훈련환경을 대폭 개선한다. 지금까지는 국가대표 선수와 지도위원에 지급하는 훈련수당을 민간 기부금에 의존해왔지만 내년부터는 국가가 직접 지원하고 지원 수준도 최대 월 6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인상할 계획이다.

14일 고용부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인천 부평구 글로벌숙련기술진흥원의 '2022년 국제기능올림픽' 국가대표 훈련 현장을 찾아 선수단을 격려했다. 1967년 우리나라가 처음으로 제16회 국제기능올림픽 대회에 참가한 이후 국제기능올림픽 선수단 훈련 현장을 대통령이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 대통령의 훈련 현장 방문은 올림픽 출전을 위해 추석 연휴도 반납하고 장기간 훈련에 매진해온 국가대표 선수단을 응원하고 반도체 등 첨단산업의 세계적 경쟁이 치열해지는 상황에서 숙련기술인재의 중요성에 대한 정부의 확고한 의지를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은 이날 모바일앱 개발, 광전자기술 등 직종별 훈련장을 찾아 선수들을 응원했다. 이어 열린 간담회에는 선수단과 올림픽 선배인 원현우 한국폴리텍대학 교수, 이건희 단디메카 대표, 후원 및 선수 소속 회사인 삼성전자의 한종희 대표이사와 김경수 에몬스가구 회장 등이 참석했다.

간담회에 참여한 국가대표선수 51명 가운데 47명은 직업계고 출신인 만 25세 이하 청년이다. 국가대표 선발 전·후로 △삼성전자 △에몬스가구 △현대중공업 등이 이들을 채용하고 있다. 이 기업들은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훈련시설과 장비도 후원하고 있다.

선수들은 윤석열 대통령에게 훈련에 필요한 장비 개선과 전지훈련 확대 등 훈련 여건 개선을 건의했다. 선배 기술인들도 숙련기술인력 육성을 위한 기업과 정부 모두의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했다. 정부는 첨단분야 기술인력 양성에 힘을 쏟고 숙련기술인에 대해 과감하게 지원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10년간 개선되지 못해 노후화된 훈련 장비를 최신화하기 위한 투자도 확대한다. 신규 훈련 장비 도입을 위한 예산 7200만원을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처음 반영했다. 정부는 이를 지속해서 늘려나간다는 계획이다.

국제대회 적응력을 강화하기 위한 해외 전지훈련도 확대한다. 올해는 6개 직종 선수들이 3개국에서 전지훈련을 했지만, 내년에는 10개 직종에 참가하는 선수들이 4~5개국에서 훈련을 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아울러 정부는 직업훈련 투자도 확대한다. 범정부 직업훈련 예산은 2022년 2조4000억원에서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선 2조7000억원으로 10% 확대됐다. 전체적인 예산은 구조조정을 하지만 꼭 필요한 미래 대비 투자인 직업훈련에 대해서는 지속해서 예산을 확대해나간다는 게 정부 방침이다.

한편 국제기능올림픽은 1950년부터 국제기능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WSI) 주최로 격년제로 개최되고 있다. 당초 2021년 개최 예정이던 상하이대회가 코로나19(COVID-19) 여파로 1년 연기된 끝에 지난 5월 결국 개최가 취소됐다.

이에 따라 스위스, 독일, 한국 등 15개국 26개 도시에서 9월3일부터 11월28일까지 2022년 국제기능올림픽이 분산 개최되고 있으며 60개국에서 선수 1015명이 참가한다. 우리나라 선수는 46개 직종에서 51명이 참가한다. 우리나라는 다음달 9일부터 경기 고양의 킨텍스에서 IT(정보기술), 클라우드컴퓨팅, 사이버보안 등 IT 기술 중심의 총 8개 직종의 경기를 개최한다.

선수들이 국제기능올림픽에서 입상할 경우 최대 6720만원의 상금과 동탑산업훈장 등을 포상하고, 해당분야 국가기술자격 산업기사 자격증이 주어진다. 아울러 입상 후 동일 분야에서 1년 이상 종사하면 계속종사장려금을 지급하고 대학 진학자에게는 대학 등록금을 지원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정부·서울시, '지상철도 지하화' 특별법 만든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