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제니·뷔 어쩌나…고화질 이마 키스·데이트 사진 또 털렸다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91,857
  • 2022.09.16 10: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블랙핑크 제니와 방탄소년단(BTS) 뷔로 추정되는 남녀의 커플 사진이 또 유출됐다.

16일 네이트판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제니 뷔 또 뜸"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글에는 제니와 뷔로 추정되는 남녀가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여러 장 첨부됐다. 이번 사진들은 해커가 자신이 운영하는 텔레그램에 사진들을 추가로 게재하며 확산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 해커는 지난달 31일 "나는 제니와 뷔 관련 내용을 게시하는 것을 자제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으나 사진 유출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사진에서 뷔와 제니로 추정되는 남녀는 편안한 옷차림을 한 채 절, 목장 등을 방문하며 풋풋한 데이트를 즐기고 있었다. 특히 앞서 예고됐던 이마 키스 사진이 고화질로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뷔와 제니는 지난 5월 제주도에서 휴가를 즐기고 있다는 목격담이 한 누리꾼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게재되면서 열애설에 휩싸였다.

당시 공개된 사진 속 남녀는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있어서 정확히 얼굴이 드러나지 않았으나 헤어스타일과 이목구비가 비슷하다는 점에서 뷔와 제니가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이뿐만 아니라 지난달부터 해커에 의해 두 사람으로 추정되는 커플의 데이트 사진이 잇달아 유출되며 열애설이 재점화됐다. 이 해커는 "더 많은 사진이 있다"며 이들의 거울 셀카, 대기실 사진 등을 유출했다.

다만 이들의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와 하이브의 빅히트 뮤직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는 상황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청약 부적격' 3천명 날벼락…청약홈 개편해도 당첨 취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