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中 42층 건물 집어삼킨 새빨간 불길…"인명 피해는 없다"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17 07:59
  • 글자크기조절
[창사(중국 후난성)=AP/뉴시스]중국 후난(湖南)성 성도 창사(長沙)에 있는 중국 최대 통신업체 차이나 텔레콤의 초고층 건물에서 16일 화재가 발생, 거대한 불길과 연기가 치솟고 있다. 2022.9.16
[창사(중국 후난성)=AP/뉴시스]중국 후난(湖南)성 성도 창사(長沙)에 있는 중국 최대 통신업체 차이나 텔레콤의 초고층 건물에서 16일 화재가 발생, 거대한 불길과 연기가 치솟고 있다. 2022.9.16
중국 후난(湖南)성 창사(長沙)시의 한 고층 건물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했다.

중국 CCTV에 따르면 16일(현지시간) 오후 15시30분쯤 국영 통신회사 차이나텔레콤이 위치한 고층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건물은 42층짜리 고층 빌딩이다.

현지 소방당국에 따르면 불은 약 1시간 만에 진화됐다. 소방차 36대와 소방대원 280여명이 현장에 투입된 것으로 파악된다. 화재 원인은 아직 조사 중이다.

CCTV가 공개한 사진에는 검은 연기가 하늘로 치솟고 건물에서 불길이 타오르는 모습이 담겼다. 현지 누리꾼들이 공유한 사진들을 보면 건물 한 쪽이 검게 그을리고, 잔해들이 땅에 떨어져 있는 모습이다.

차이나텔레콤은 "빌딩 외벽에서 화재가 시작됐다"며 "안전을 위하여 선제적으로 전원을 차단했으며, 구체적인 화재원인을 조사 중이다. 인명 피해는 없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IRA 기대 너무 컸나"…배터리 3사 '세 감면 규모' 분석 돌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