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메디톡스, 대웅 보툴리눔톡신 美판매사 지분 1년 만에 축소

머니투데이
  • 박미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19 15:55
  • 글자크기조절

작년 9월 최대주주 올라
지분 보유 후 첫 매각

메디톡스 (227,000원 ▼25,500 -10.10%)가 미국회사 에볼루스(EOLS) 지분을 지난 8월 이후 소폭 축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볼루스는 대웅제약 (107,000원 ▼5,800 -5.14%)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 미국 판매를 맡은 회사로, 작년 메디톡스가 최대주주가 됐다. 메디톡스 측에선 "차익 실현"이라고 설명했다.

메디톡스, 대웅 보툴리눔톡신 美판매사 지분 1년 만에 축소
19일 에볼루스 공시에 따르면 메디톡스는 지난달 1일부터 이달 15일까지 5차례에 걸쳐 에볼루스 주식 총 15만9000주를 매도했다. 액수로 약 24억원(19일 환율 1392원 일괄 적용)에 달하는 규모다. 이에 따라 메디톡스가 보유한 에볼루스 주식은 746만3652주에서 730만4652주로 감소했다. 지분율로는 0.3%포인트가량 줄어든 것이다.

메디톡스가 에볼루스 지분을 매도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메디톡스는 지난해 2월 에볼루스 2대주주가 됐다. 미국 ITC(국제무역위원회)가 내린 '나보타 미국 수입·판매 금지 조치' 철회에 합의하는 조건으로, 에볼루스 신주 676만2652주와 11년9개월간 순매출 연동 로열티를 받기로 해서다. 당시 ITC는 대웅제약이 메디톡스의 보툴리눔 균주 제조공정 영업비밀을 침해했다고 봤다.

이후 메디톡스는 에볼루스 지분 확대에 나섰다. 지난해 8월에만 13차례에 걸쳐 에볼루스 주식 70만1000주를 사들인 것이다. 당시 환율 기준으로 90억원에 달하는 규모였다.

이후엔 에볼루스 최대주주에 올랐다. (2021년 9월) 기존 에볼루스 최대주주였던 알페온이 보유하던 에볼루스 지분 약 5%(주식 259만7475주)를 시장에 내놓았기 때문이다. 이후 알페온이 보유한 에볼루스 주식은 약 606만주로 줄었고, 알페온은 에볼루스 2대주주가 됐다. 2대주주였던 메디톡스는 반사효과로 최대주주에 올랐다.

당시 업계에선 메디톡스가 한 달 새 에볼루스 주식을 공격적으로 매수하고, 최대주주까지 오르자 연유를 주목했다. 에볼루스가 대웅제약의 미용목적 보툴리눔 톡신을 독점 공급받아 미국에 판매하는 회사여서다. 메디톡스와 대웅제약은 수년간 국내외에서 법적 다툼 등을 벌여오면서 대립각을 세워온 관계로 유명하다.

비슷한 시기 메디톡스가 미국 앨러간으로부터 기술수출했던 액상형 보툴리눔 톡신 권리를 8년 만에 반환받기도 했다. 앨러간을 통해 미국 시장에 진출하려던 메디톡스 계획에 차질까지 빚어지면서 에볼루스 활용 등 여러 가능성이 제기됐다. 물론 메디톡스 측은 에볼루스 지분 확대와 관련해 "단순 투자"라고 선을 그었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이번 지분 매도도 "차익 실현"이라고 했다. 지난달에는 에볼루스 주가 상승, 이달에는 환율 상승 요인을 감안해 주식을 일부 매도했다는 설명이다. 지분 매도 후 메디톡스 최대주주 지위도 변함없이 유지됐다. 지난 6월 말 기준 에볼루스 지분구조는 메디톡스가 13.3%(현재 13%)로 최대주주고, 알페온 10.8%, 대웅제약 5.6% 등의 순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고금리 더 간다"…美국채 투매에 증시 급락, '킹달러' 귀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