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제이쓴, ♥홍현희 다이어트 선언에 반대 "48㎏? 원하지 않아"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0,024
  • 2022.09.20 21:11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채널 '홍현희 제이쓴의 홍쓴TV'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홍현희 제이쓴의 홍쓴TV' 캡처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이 아내인 코미디언 홍현희의 다이어트를 반대했다.

20일 유튜브 채널 '홍현희 제이쓴의 홍쓴TV'에는 '올릴까 말까 고민했던 출산 전날 이야기'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제이쓴은 "출산이 다가올 수록 책임감이 달라져야 하나 싶다"며 "수술을 앞둔 홍현희도 걱정되고, 초산이니까 묘하다"고 심경을 밝혔다.

홍현희 역시 "누구나 겪는, 산모라면"이라면서도 다리를 떨며 긴장감을 내비쳤다.

제이쓴은 아내의 출산으로 인해 경락 마사지 예약도 취소했다고. 그는 "아내가 마취 깨서 힘들어하는데 '경락 갔다 올게' 할 수 없다"고 했으나 홍현희는 "갔다 와. (출산보다) 더 중요한 걸 수도 있다. (광대가) 커졌다"고 농담을 던졌다.

/사진=유튜브 채널 '홍현희 제이쓴의 홍쓴TV'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홍현희 제이쓴의 홍쓴TV' 캡처

홍현희는 이어 "그래도 70㎏은 넘지 않았다"며 뿌듯해했다. 그는 아이 몸무게를 빼면 5㎏밖에 찌지 않았다고.

'몇 ㎏까지 감량할 예정이냐'는 물음엔 "저는 후천적인 살이다. 2007년 개그맨 지원했을 때가 48㎏였다. 데뷔하고 스트레스받으면서 살이 찐 거라서 이번에 출산하고 원래의 나로 돌아가고 싶다"고 목표를 밝혔다.

다만 제이쓴은 "내가 원하지 않는다면?"이라고 말해 홍현희를 당황케 했다. 홍현희는 "(대부분 살 빼는걸) 원하지 않냐. 이런 경우는 처음이다"라며 난감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제이쓴과 홍현희는 2018년 결혼해 최근 출산 소식을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 오를텐데 왜 팔아요?"…LG엔솔 직원들 우리사주 지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